임혁자료실 -임혁-
  •  

  • imhyuk
  • imhyuk
  • 하얀눈이 내...(1)
    임혁님 최근 ...(2)
    임혁님 근황...
    임혁님 사진...(1)
    박태광화백님...
    어제 대통령 ...

  • imhyuk
  • imhyuk
  • imhyuk
  • imhyuk

 member 0 total 461  page  11 / 8
 전체 (461)   공지 (63)  | KBS드라마 (36)  | SBS드라마 (5)  | 신돈 (6)  | 대조영 (123)  | 예능프로, 기타 (67)  | 자이언트 (21)  | 신기생뎐 (44)  | 대왕의 꿈 (2)  | 오로라공주 (46)  | 징비록 (9)  | 장영실 (4)  | 비밀의 여자 (35)  |
제목       신기생뎐’ 성훈父 임혁, 부용각 찾아…발각되나 ‘일촉즉발’ 2011-04-18 08:52:53
이름        (H) 조회수 : 691   추천:91  
추천하기

아다모가 지금 부용각에서 일하는데 아수라가 드디어 부용각에 나타났네요.

다음회는 과연 어찌 나올지 너무 궁금합니다.

오늘 시청률이 다행히 소폭 상승했네요. 18.9% 주말극 1위!

계속 시청률 높고 주말극 왕좌 자리 지키기 바랍니다.

신기생뎐 아수라 임혁 파이팅!!



..............................................

http://www.reviewstar.net/news/articleView.html?idxno=259426



방송연예  ‘신기생뎐’ 성훈父 임혁, 부용각 찾아…발각되나 ‘일촉즉발’  

  

2011.04.18  07:57:42  이서은 기자 | idsoft3@reviewstar.net  

 

부용각에서 일하고 있는 성훈이 부모에게 발각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TV 주말드라마 ‘신기생뎐’(임성한 극본, 이영희 손문권 연출)에서는 부용각을 찾은 아수라(임혁)를 보고 경악하는 다모(성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라가 부용각을 찾아 VIP 손님 대접을 받으며 특실로 향했다. 그 시각 다모는 손님상에 올릴 음식을 나르는 등 지금까지 해왔던 일들을 하며 분주했다.


음식을 모두 운반한 뒤 방에서 빠져나온 다모는 아버지 수라를 발견, 화들짝 놀라며 어찌할 바 몰랐다. 이런 그의 당황한 모습에서 한 회가 마무리 돼 다음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진 것.


앞서 다모는 다모와 라리(김혜정)에게 결혼하고 싶은 여성의 마음을 얻기 위해 어딘가로 떠난다고 알렸지만 그곳이 부용각이라고는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당황할 수밖에 없는 상황. E부자가 만나게 되는 일촉즉발의 장면이 연출, 극의 긴장감 역시 높였다.


더불어 예고를 통해서 라리 역시 부용각을 찾는 모습이 그려져 다모가 발각될 가능성이 더욱 커지게 된 것.


사란(임수향)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그리고 결혼을 하기 위한 목적으로 부용각을 찾아 일을 하게 된 다모. 이러한 사실을 수라와 라리가 알게 된다면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이며 또한 결혼하고 싶은 상대가 기생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신분의 차이로 인해 선뜻 다모에게 마음을 열지 않는 사란이 이를 계기로 더욱 냉랭해지는 것은 아닐까 궁금증이 증폭되는 대목이다.


고난과 시련이 계속되는 사란과 다모가 모진 풍파를 극복, 사랑의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SBS TV 방송화면]


이서은 기자/ idsoft3@reviewstar.net

신선한 뉴스 리뷰스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생뎐’ 성훈, 임수향 출생고백에도, 변함없는 순애보 드러내...  

 

2011.04.18  09:19:58  배은설 기자 | idsoft3@reviewstar.net 

 



16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극본 임성한, 연출 손문권) 25회에서는 자신이 근본 없는 업둥이라는 사란(임수향 분)의 고백에도 흔들리지 않은 채, 사란을 향한 변함없는 마음을 드러내는 다모(성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성껏 자신의 생일을 챙겨주는 다모에게, 사란은 자신이 대문 앞에 버려진 업둥이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다모가 "소설 써?" 라며 대수롭지 않은 듯 넘겨버리자, 사란은 "소설이었으면 좋겠어요. 근본도 없다는 말, 나한테 해당 돼. 이런 나더러 결혼하자고요?"라며 가끔씩 손님으로 와서 자신을 찾아달라고 하는 말을 덧붙여 자포자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다모의 마음은 굳건했다.

다모는 "잘 들어. 나 혼자 여기서 안 나가. 반드시 너 데리고, 손 붙잡고 나갈 거야."라며 자신이 원하는 것은 사랑 하나라고 말했다.


진심어린 마음을 드러내는 다모의 모습만 본다면 사란과 곧 사랑을 이룰 수 있을 듯하지만, 이후 부용각에 들어서는 아버지 아수라(임혁 분)의 모습을 보고는 황급히 몸을 숨기는 다모의 모습이 보여지는 등 신분차이로 인한 장벽 탓에 둘의 사랑은 굴곡 많은 길을 걸을 듯하다.


두 사람의 사랑이야기가 어떻게 이어질 지,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유발되고 있다.


배은설 기자 / idsoft3@reviewstar.net

신선한 뉴스 리뷰스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reviewstar.net/news/articleView.html?idxno=259435





'신기생뎐' 시청률 소폭상승…주말극 1위 굳히기 '18.5%'

기사입력 2011-04-18 07:55:04


[TV리포트 서은혜 기자] SBS TV ‘신기생뎐’의 시청률이 소폭 상승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집계결과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된 ‘신기생뎐’은 전국 일일시청률 18.5%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6일 방송분의 17.0%보다 1.5%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신기생뎐’은 주말극 1위 굳히기에 돌입했다.


이날 ‘신기생뎐’에서는 단사란(임수향 분)이 생일을 축하해주는 아다모(성훈 분)에게 자신이 업둥이라는 사실을 밝히는 장면이 그려졌다.


뿐만 아니라 방송 말미 단사란이 일하고 있는 기생집 부용각에 아수라(임혁 분)가 찾는 장면이 그려져 향후 스토리 전개에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TV ‘내 마음이 들리니’는 15.0%를, KBS 1TV ‘근초고왕’은 11.8%를 각각 기록했다.


사진=SBS


서은혜 기자 eune@tvreport.co.kr

기사일자:2011-04-18 07:55:04


 

 

 http://www.tvreport.co.kr/?c=news&m=newsview&idx=110023

 

 

 



 


‘신기생뎐’ 성훈, 부용각서 친아버지 임혁 조우 ‘아연실색’

 
뉴스엔라이브|
입력 2011.04.23 22:26
 

[뉴스엔 유경상 기자]



단사란(임수향 분)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부용각에서 일하던 아다모(성훈 분)는 친아버지 아수라(임혁 분)의 등장에 경악했다.



4월 23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극본 임성한/연출 손문권) 27회에서는 부용각을 찾은 아버지를 발견하고 아연실색하는 아다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부용각에서 서빙하던 아다모는 친아버지 아수라가 부용각을 방문하자 경악했다. 다행히 아버지와 마주치기 직전 모습을 감춘 아다모는 급히 이도화(이매리 분)에게 상황을 알렸다.











아다모는 "오늘 하루만 쉬겠다"고 급히 청했고 상황을 알게 된 이도화와 오화란(김보연 분)은 아다모와 단사란을 최대한 배려했다. 아수라가 찾은 방에는 일부러 단사란을 들이지 않았다.



아수라의 일행들이 '최근 들어온 인기 있는 기생'을 찾으며 단사란을 불렀으나 오화란와 이도화는 다른 기생을 들였다. 이도화와 오화란은 아수라가 "다모가 공을 들이는 중이다. 최고의 신부감일 거다"고 아들 신부감 이야기하는 것을 들으며 마음을 졸였다.



이어 오화란은 단사란에게 "아다모 아버지 오셨었다. 호락호락하시지 않을 거 같더라. 아다모가 아버지 허락받기 쉽지 않을 거다. 너도 어서 마음 결정해라"고 조언했다.



유경상 yooks@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메일인쇄스크랩고객센터내 블로그로내 카페로

 


코멘트닫기 (4)

 
이모티콘사용하기
d41d8cd98f 왼쪽 글자중 초록글자만빈칸에 순서대로 입력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6  고구려 드라마의 놀라운 역사왜곡   2007/10/25 599 88
145  대조영 주간 시청률 4주 연속 1위!!   2007/10/22 500 77
144  '대조영 시청률 승승장구 부자상봉 관심집중   2007/10/15 661 91
143  대조영’이 30%대 시청률을 하룻만에 재탈환했...   2007/10/08 681 100
142  대조영 시청률 급상승 30%대 복귀 눈앞, 전체 ...   2007/10/01 947 92
141  대조영` 임혁 "적장에 무릎꿇는 장면, 갈등했었...   2007/09/27 699 88
140  오늘밤 8시 대조영 스페셜 방송!!   (2) 2007/09/26 559 84
139  대조영의 아버지 호칭문제로...   2007/09/10 608 88
138  안방극장에 부는 사극열풍   2007/09/06 504 86
137  걸사비우가 대중상의 의형?   2007/08/27 521 79
136  100회 맞은 '대조영', 발해 건국 나서다   2007/08/27 606 87
135  오늘 대조영 팬사인회   (4) 2007/08/23 654 92
134  대중상과 설인귀 인간관계   (2) 2007/08/21 574 94
133  측천황제 대중상(임혁 분)에게 왕위를 하사   (2) 2007/08/18 678 82
132  대중상과 설인귀 우정 돋보여...   (5) 2007/08/13 617 109
131  대중상이 설인귀를...   (5) 2007/08/12 621 84
130  대중상과 설인귀 때론 숙적으로 때론 벗으로   (5) 2007/08/11 1193 79
129  대조영 100회기념현장 YTN 단독입수   (10) 2007/07/25 700 77
128  대조영 100회 촬영 돌파기념...연장방영 연기...   (22) 2007/07/24 1021 78
127  안녕하세요, 이준원입니다.   (17) 2007/07/05 932 108
126  임혁, 공주시 명예시민 수여!!!!   (17) 2007/06/30 1175 110
125  역사적 사실과 다르게 묘사해...   2007/06/26 556 98
124  대중상 대조영 부자지간의 뜨거운 눈물   2007/06/05 1614 102
123  '대조영' 연말까지 방영키로   2007/06/04 512 66
122  대중상과 대조영   2007/05/24 681 80
121  설인귀 울린 대중상의 부정 뭉클 기사   (4) 2007/05/21 702 84
120  너무 다른 대조영과 연개소문   2007/05/07 582 85
119  대조영이 새로운 국면에 들어서게 되었다   2007/05/07 617 89
118  대조영 연속 시청률 1위   2007/05/06 608 81
117  대조영 주말극 최강자 등극   2007/04/30 498 82
116  고구려 발해사극.....어떻게 볼 것인가   2007/04/18 498 72
115  임혁홈 엠파스에 등록되었습니다   2007/04/18 641 99
114  대조영이...대중상(임혁)이 중심이 되어...   2007/04/09 550 86
113  주말극 1위 대조영   2007/04/01 525 86
112  잊혀지지 않는 부자상봉인데   (2) 2007/03/30 613 87
111  66회 예고 공개처형장에 끌려간 대중상   2007/03/28 646 85
110  대중상에 대한 오해   2007/03/26 469 75
109  역사와 발해드라마 '대조영'   2007/03/25 541 87
108  대중상이 발해건국주도했다는 기사가 연속 나옴   2007/03/15 552 70
107  대중상은 발해건국 주도적 역할을 한 사람이라 했...   (2) 2007/03/13 513 76
106  야후에 홈등록이 되었습니다   (4) 2007/02/08 693 110
105  국민생활체육협의회 임혁인터뷰 기사   (10) 2007/02/01 756 76
104  임혁은 묵직한 연기력으로 정평난 배우   2007/01/19 589 74
103  KBS1TV 피플세상속으로 임혁편 방송   2007/01/12 694 78
102  KBS1피플세상속으로 임혁편 미리보기   2007/01/09 626 80

12345678910
/ skin by IMHY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