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방송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극본 임성한, 연출 손문권) 43회 예고편에서는 임혁이 갑작스런 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져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신기생뎐’ 예고편에서는 갓길에 주차되어 있는 차 속에서 핸드폰을 보고 있던 아수라(임혁 분)가 빠른 속도로 달려오던 대형 트럭에 부딪치는 장면이 그려져 아수라가 죽음을 맞이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낳았다.

특히 이제껏 신기생뎐에서는 다모(성훈 분) 할머니 애자가 죽음의 징후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임종을 맞는가 하면, 곧이어 금시조 역시 갑작스런 죽음을 맞는 등 다소 개연성 없는 죽음이 연출된 탓에 그동안 이에 대한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아수라 역시 그런 죽음을 맞이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위구심을 자아내며 다음 회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느닷없이 출연해 시청자들의 놀람과 의아함을 자아냈던 귀신이 아수라의 몸에 빙의하는 모습을 보여 혹 아수라의 사고와 귀신의 빙의가 관련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견 역시 나오고 있다.



<사진출처 : ‘신기생뎐’ 화면 캡처>



배은설 기자 / idsoft3@reviewstar.net

신선한 뉴스 리뷰스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reviewstar.net/news/articleView.html?idxno=265766

6.

 

신기생뎐 귀신 정체···“글쎄, 아수라 변하나?”



사진출처=SBS '신기생뎐'화면 캡처 

 


할머니 귀신의 정체는 뭘까.


18일 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43회에서는 할머니 귀신이 아수라(임혁 분)의 몸에 빙의해 춤을 춘 후 사라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할머니 귀신에 빙의된 아수라는 볼일을 다 본 뒤 방에 들어와 침대에 누우려다 불 꺼진 방안에서 춤을 추기 시작했다. 이상한 기척에 잠에서 깨어난 차라리(김혜정 분)는 한밤중에 느닷없이 춤을 추는 남편에게 “지금 뭐하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귀신은 사라졌다. 아수라는 “달이 밝아서”라고 답하고 잠자리에 들었다.


지난 회에서 느닷없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하게 한 귀신의 정체는 끝내 밝혀지지 않았다.


귀신이 드라마 전개에 어떤 순기능을 할지 주목되고 있다.


 http://www.kwnews.co.kr/nview.asp?s=801&aid=21106180003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