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자료실 -임혁-
  •  

  • imhyuk
  • imhyuk
  • 임혁님 근황...
    하얀눈이 내...(1)
    임혁님 사진...(1)
    박태광화백님...
    어제 대통령 ...
    임혁님 최근...

  • imhyuk
  • imhyuk
  • imhyuk
  • imhyuk

 member 0 total 470  page  11 / 7
 전체 (470)   공지 (67)  | KBS드라마 (36)  | SBS드라마 (5)  | 신돈 (6)  | 대조영 (123)  | 예능프로, 기타 (68)  | 자이언트 (21)  | 신기생뎐 (44)  | 대왕의 꿈 (2)  | 오로라공주 (46)  | 징비록 (9)  | 장영실 (4)  | 비밀의 여자 (35)  | BTN불교 (4)  |
제목       신기생뎐 임혁, 女귀신에 빙의됐다! 귀신 정체에 시청자 의견분분 2011-06-13 03:01:00
이름        (H) 조회수 : 803   추천:168  
추천하기
1.

신기생뎐 임혁, 女귀신에 빙의됐다! 귀신 정체에 시청자 의견분분

[2011-06-12 23:15:38]

신기생뎐 임혁, 女귀신에 빙의됐다! 귀신 정체에 시청자 의견분분



신기생뎐에서 의문의 여자 귀신이 등장해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귀신의 정체에 대해 신기생뎐 시청자들은 분분한 의견을 보였다.



6월 1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극본 임성한/연출 손문권) 42회에서는 아수라(임혁 분)가 귀신에 빙의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수라의 집에 뜬금없이 귀신이 등장했다. 아수라의 아내 차라리(김혜정 분)가 TV를 시청하는 뒤로 귀신이 나타났고 차라리는 귀신의 존재를 눈치 채지 못했다.



이어 귀신은 2층으로 올라가 아다모(성훈 분)와 단사란(임수향 분)의 방에 들어갔다. 신혼의 재미에 푹 빠진 두 사람을 보며 귀신은 미소를 지었다.



방송 말미 귀신은 다시 나타났다. 오밤중에 자다 깨 화장실에 간 아수라에게 빙의됐다. 서서 소변을 보려던 아수라는 할머니 귀신이 빙의된 후 앉아서 볼일을 봤다. 빙의된 채 웃음 짓는 아수라의 모습에서 이날 방송이 끝나며 귀신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관련 게시판을 통해 귀신의 정체에 대해 분분한 의견을 보였다. 시청자들은 “단사란을 보며 웃을 때만 해도 삼신 할머니인줄 알았는데 아수라가 빙의되는 걸 보니 아닌가 보다” “왜 아수라가 빙의된 거냐. 아수라 이제 무당 되는 거냐” “전개를 종잡을 수 없다. 이승과 저승을 넘나드는 드라마다” 등의 반응을 전했다.



[뉴스엔 유경상 기자]



유경상 yooks@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106122313011001

2

'신기생뎐' 임혁 "북어처럼 생긴 애가 뭐가 좋아?" 장혁에 '폭풍질투'





김도경 인턴기자] 수라와 라리가 깨알같은 부부싸움을 벌였다.



6월1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 에서는 라리(김혜정)가 며느리 사란(임수향)의 도움을 받아 남편 수라(임혁)을 길들이려 노력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사란은 라리에게 "아버님이 질투를 느끼시게 남자 배우 칭찬을 하라"고 조언했고 이에 라리는 갑자기 "장혁이 나오는 드라마를 보겠다"며 일부러 수라 앞에서 호들갑을 떨었다.



이에 수라는 "몇 살이냐", "저게 잘 생겼냐", "너 도대체 시력이 얼마냐" 라고 핀잔을 주는 등 심기 불편한 모습을 보였으며 이에 라리가 거실에 나가서 드라마를 보겠다고 하자 "기어코 나가서라도 보겠다는 거야?"라고 혼잣말을 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드라마를 다 보고 들어온 라리에게 "그 북어처럼 생긴 비쩍 마른 얼굴이 뭐가 그리 좋냐"며 "할머니가 고상하게 늙을 것이지 주책이다"라고 말해 라리와 오밤중에 깨알같은 부부싸움을 벌였다.



이어 수라는 "남자는 하늘 여자는 땅이다"라며 "한번만 더 까불면 가만 안 둘것" 이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다시한번 자극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사란이 자신의 업둥이 출생의 비밀에 대해 실마리를 잡았으며 사란의 친구 라라(한혜린)네 집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사진출처: SBS '신기생뎐' 방송화면 캡쳐)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4&c1=04&c2=04&c3=00&nkey=201106122230423&mode=sub_view



3.


방송연예  ‘신기생뎐’ ‘임혁-김혜정’ 장혁 사이에 두고 ‘실랑이’    

 

2011.06.12  23:38:17  배은설 기자 | idsoft3@reviewstar.net    





1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극본 임성한, 연출 손문권) 42회에서는 배우 장혁을 두고 티격태격하는 아수라 (임혁 분)와 차라리 (김혜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가부장적인 아수라에게 억눌려 사는 차라리가 안타까운 사란(임수향 분).

이에 사란은 차라리가 좋아하는 연예인을 통해 아수라의 질투심을 유발하라는 의견을 제의했고 이에 차라리는 퇴근한 아수라 앞에서 일부러 장혁이 나오는 드라마를 틀어놓고는 연신 감탄했다. 이에 아수라는 “몇 살인데?” “저게 장혁이야?” “저게 잘생겼다고? 시력이 얼마니?” 라며 퉁명스럽게 차라리를 타박하다가 결국 차라리를 쫓아내기에 이르렀다.


한편 이날 밤 아수라는 잠자리에 들기 직전 차라리에게 넘어 오지 말라며 괜한 트집을 잡는가 하면 차라리에게 넌지시 “북어처럼 생긴 녀석, 뭐가 매력이든?”이라고 물으며 질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가부장적인 아수라가 사란의 노력에 의해 과연 바뀔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출처 : ‘신기생뎐’ 화면 캡처>


배은설 기자 / idsoft3@reviewstar.net

신선한 뉴스 리뷰스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reviewstar.net/news/articleView.html?idxno=264984

 

4.

'신기생뎐' 임혁, "장혁? 잘생기지도 않았구만" 왜? 


입력 : 2011.06.13 07:29



[이데일리 스타in 박미경 객원기자] ‘마이더스’의 배우 장혁을 질투하는 임혁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1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극본 임성한, 연출 이영희 손문권) 42회에서는 장혁을 질투하는 아수라(임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단사란(임수향 분)은 차라리(김혜정 분)에게 “아버님 질투를 유발하자. 배우 칭찬을 막 하면 틀림없이 질투를 느끼실거다”라고 조언했다.



이에 차라리는 아수라 앞에서 “내가 좋아하는 배우 나올 시간이다”라며 드라마를 틀었다. TV에 비쳐진 것은 ‘마이더스’의 한 장면. 아수라는 “누구를 좋아하냐”고 관심을 보였고 차라리는 “장혁”이라고 대답했다.



차라리는 드라마 속의 장혁을 보고 즐거워했고 아수라는 “뭐 잘생기지도 않았는데 저게 잘생긴거냐. 시력이 얼마냐”며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나 같으면 책 한권이라도 더 보겠다”며 “나가서 보라”고 이유없이 타박했다.



결국 차라리는 드라마를 보기 위해 거실로 나갔고 이에 아수라는 “기어이 보겠다는거야? 안하던 짓 하고 나이를 거꾸로 먹는다”며 못마땅한 표정을 지었다. 그리고 “비쩍 마른 얼굴이 뭐 좋냐”며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흡족한 표정을 지어보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뜬금없이 귀신이 등장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XML









코멘트닫기 (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0  임혁홈 회원분들 주민번호 모두 지웠습니다   2008/10/23 700 147
199  임혁님이 계백장군을 못하게 되셨습니다.   2008/09/22 775 150
198  대백제의 꿈 1300년만에 화려한 부활   2008/09/19 718 161
197  황산벌 전투재현행사 탈랜트" 임혁" 계백장군역...   2008/09/17 817 157
196  백제문화제 계백장군 임혁!!   2008/09/16 765 172
195  천추태후 제천 드라마세트장 수익창출에 나서...   2008/09/16 902 172
194  '대박'사극 新공식 "아버지가 떠야 드라마도 뜬...   2008/09/11 692 160
193  천추태후 서희장군 임혁님~   2008/08/26 857 169
192  최강칠우...기사 모음   2008/08/20 999 153
191  천추태후 채시라님 빨리 나으시길...   2008/07/28 850 164
190  천추태후에 임혁 출연!!   2008/07/25 870 176
189  ‘최강칠우’ 당대의 사회상속에 현 세태 보여 눈...   2008/06/30 775 169
188  최강칠우 가장 급진적이고 과격한 민족영웅 그리...   2008/06/25 814 152
187  최강칠우, 권력형 비리의 온상 김자선   2008/06/20 786 172
186  최강칠우 김자선 임혁은 범으로 표현되었다   2008/06/07 880 146
185  최강칠우 김자선 임혁   2008/05/20 823 161
184  KBS 무협사극 최강칠우에 나오게 된 임혁!!   (4) 2008/04/06 908 162
183  국궁교본에 실린 홍보대사 임혁!!   (5) 2008/02/05 896 167
182  임혁 국궁협회 홍보대사 위촉!!   (2) 2008/01/25 784 171
181  경륜있는 중견연기자 임혁   (2) 2008/01/15 735 151
180  드라마 대조영 열풍   2008/01/09 1495 198
179  임혁은...사극의 달인...   (2) 2008/01/02 731 153
178  임혁대중상 카리스마로 KBS 연기대상 조연상 수...   (2) 2008/01/01 723 150
177  KBS연기대상 임혁 남자조연상 수상   (6) 2008/01/01 1059 140
176  대중상 임혁 (주)나노카보나 방문 숯침대 호평   2007/12/31 812 148
175  10회앞선 극본‘대조영’VS쪽대본 ‘왕과 나’   2007/12/28 660 145
174  대조영 꿈은 반드시 이루어진다   2007/12/25 690 154
173  대조영 드디어 막을 내렸다 기사모음   2007/12/24 943 161
172  NBC1TV 임혁명인대상수상!! 기사   2007/12/23 819 160
171  대한민국 명인상 임혁씨가 수상하셨어요   2007/12/22 758 183
170  대조영중견텔런트3인방임혁임동진이덕화   2007/12/19 766 159
169  공주시 명예시민 임혁 초청한 기사가 났네요   2007/12/17 744 155
168  방송 탤런트상 수상 중견배우 '임혁'   2007/12/11 786 159
167  시청자 울린 비장한 최후 모은 기사   2007/12/11 674 147
166  대중상 비장한 최후로 천문령 전투 승리   2007/12/10 1705 167
165  대중상 장렬한 최후 “나는 고구려 최후의 장수...   2007/12/10 810 165
164  대조영` 대중상 비장한 죽음   2007/12/10 686 160
163  대중상 장엄한 최후에 자체최고 경신 36.8%, 40%...   2007/12/10 695 157
162  '대중상' 임혁, 사극진수 보인 명품연기자!   2007/12/10 735 161
161  대중상 비장한 최후맞아   2007/12/10 640 164
160  대중상 초린 포로 맞교환 파란 예고!!!!   2007/12/08 1178 163
159  대중상, 아들 위해 목숨 건 부성애 ‘뭉클’   2007/12/04 1087 168
158  대중상 죽음 예고 시청자 긴장 아들은 내가 지킨...   2007/12/03 835 167
157  대조영..미약한 시작...창대한 끝!   2007/12/03 685 164
156  대조영 주인공 최수종 '아버지 죽을때' 가장 눈...   2007/11/29 896 171

12345678910
/ skin by IMHY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