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자료실 -임혁-
  •  

  • imhyuk
  • imhyuk
  • 임혁님 근황...
    하얀눈이 내...(1)
    임혁님 사진...(1)
    박태광화백님...
    어제 대통령 ...
    임혁님 최근...

  • imhyuk
  • imhyuk
  • imhyuk
  • imhyuk

 member 0 total 470  page  11 / 7
 전체 (470)   공지 (67)  | KBS드라마 (36)  | SBS드라마 (5)  | 신돈 (6)  | 대조영 (123)  | 예능프로, 기타 (68)  | 자이언트 (21)  | 신기생뎐 (44)  | 대왕의 꿈 (2)  | 오로라공주 (46)  | 징비록 (9)  | 장영실 (4)  | 비밀의 여자 (35)  | BTN불교 (4)  |
제목       임수향, 임혁에 “결혼 허락해달라” 눈물 펑펑 2011-05-23 02:01:20
이름        (H) 조회수 : 830   추천:185  
추천하기

‘신기생뎐’ 임수향, 예비시부 임혁에 “결혼 허락해달라” 눈물 펑펑

뉴스엔라이브|입력 2011.05.22 23:06|수정 2011.05.22 23:06

신기생뎐' 임수향, 예비시부 임혁에 "결혼 허락해달라" 눈물 펑펑


[뉴스엔 유경상 기자]


단사란(임수향 분)은 예비 시아버지 아수라(임혁 분)를 찾아가 눈물로 자신의 지난날을 고백하며 결혼 허락을 청했다.


5월 2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극본 임성한/연출 손문권) 36회에서는 아수라를 만나 눈물로 결혼 승낙을 부탁하는 단사란의 모습이 그려졌다.




단사란은 예비 시아버지 아수라가 자신을 며느리 감으로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실망을 금치 못했다. 아다모(성훈 분)와 헤어지자마자 아수라를 찾아가 "정말 결혼식 참석 안 하실 거냐"고 물었다.


아수라는 "다모는 일단 애 낳으면 내가 용서할 줄 아나 본데 나는 한 번 뱉은 말 절대 안 거둔다"며 "정말 다모를 생각하면 우리 집 수양딸로 들어오거나 어디 외국으로 나가라. 다모가 지금은 저러고 있지만 나중에 마음 바뀌면 원망이 다 네게 갈 거다"고 말했다.


이에 단사란은 눈물로 자신의 지난날을 고백하며 진심을 전했다. 단사란은 자신의 어머니가 돌아가신 사연부터 부용각에 들어간 후 머리를 올리려 했던 사연까지 소상하게 알렸다.


이어 단사란은 "인생막장이란 말 들어보셨을 거다. 나는 더 이상 두려울 게 없다. 25년 살면서 인생에서 뭐가 중요한 게 뭔가 많이 생각해봤다"며 "나는 다모씨 한 사람만 있으면 된다. 아무 것도 가진 것 없는 보잘 것 없는 며느리 감이지만 한번만 관용을 베풀어 달라"고 사정했다.


하지만 단사란의 눈물고백에도 불구 아수라는 마음을 풀지 않았다. 단사란은 '아버님, 내가 사랑하는 남자 고아도 아니고 나 때문에 절대 부모 없는 결혼 하게 놔두지 않겠다'고 속엣말을 하며 허락을 받은 후 결혼하겠다는 뜻을 굳혔다.


유경상 yooks@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http://media.daum.net/entertain/enews/view?cateid=1032&newsid=20110522230603196&p=newsenlive



'신기생뎐' 임수향, 임혁에 "결혼식만 참석해달라" 눈물로 부탁

기사입력 2011-05-22 22:49:41



[TV리포트 권혁기 기자] 임수향이 성훈의 아빠 임혁을 직접 만나 결혼식에 참석할 것을 눈물로 부탁했다.


22일 방송된 SBS TV '신기생뎐'에서 단사란(임수향)은 아다모(성훈)를 만나 데이트를 즐겼다. 집에서 나와 호텔에서 기거하고 있는 아다모는 단사란에게 "빨리 애부터 만들자. 그래야 아버지도 우리를 받아 주실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단사란은 "허락 받을 자신 있다더니 집에서 나온거냐"며 "결혼식에 부모님 참석안하시는 것이냐"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나 아다모는 "걱정하지 마라"며 단사란을 안심시키려 했다.


집까지 배웅한 아다모를 보낸 단사란은 아다모의 아빠 아수라(임혁)의 집에 직접 찾아갔다. 아수라를 만나 단사란은 "아다모에게 상속되는 재산 전부를 포기할테니까 결혼식에만 참석해주면 안되겠느냐"고 청했다. 하지만 아수라는 "그냥 우리집에 들어와서 하고 싶은 공부도 하는게 가장 좋을 것 같다"고 거절했다.


그러자 단사란은 기생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사연과 업둥이라는 사실을 전부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단사란의 눈물 고백에도 아수라는 "결혼식에 참석할거면 처음부터 반대하지 않았다. 아다모도 고집이 쎄지만 나도 쎄다"며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같은 상황에 단사란과 아다모의 엄마 차라리(김혜정)는 눈물을 흘렸다.


사진=SBS TV '신기생뎐' 화면 캡처


권혁기 기자 khk0204@tvreport.co.kr

기사일자:2011-05-22 22:49:41

http://www.tvreport.co.kr/?c=news&m=newsview&idx=119091



‘신기생뎐’ 임혁, 성훈-임수향 결혼 막으려 재산몰수 “해도 너무해”

[뉴스엔 박선지 기자]


아수라 회장(임혁 분)이 외아들 아다모(성훈 분)와 기생 단사란(임수향 분)의 결혼을 막기 위해 다모의 재산을 몰수했다.


5월 2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극본 임성한/ 연출 이영희 손문권) 36회분에서 아회장은 단사란과의 결혼을 포기할 수 없다며 집을 나간 다모의 손발을 묶어버릴 계획을 세웠다.




아회장은 변호사를 불러들여 “선친이 다모 앞으로 남긴 것, 다모가 아무것도 행세를 못하게 해라, 부동산 주식은 물론 예금인출 정지시키고 카드는 제일 마지막에 정지시키라”고 지시했다. 이어 아회장은 사람을 붙여 다모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



한편 이같은 사실을 전혀 모르는 다모는 사란에게 집을 나온 사실을 털어놓으며 “내 앞으로 할아버지께 물려받은 재산 꽤 있으니 식 올리고 집 장만하고 다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모와 사란은 함께 예식장과 신혼집을 보러 다녔고, “원룸이라도 괜찮다”의 사란의 만류에도 다모는 70평대 초호화 빌라를 고집했다. 다모의 계획은 일단 결혼식을 올리고 애부터 갖고 나면 아회장이 손주를 보고 싶어서라도 자신들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거라는 것.



그러나 이날 방송 말미, 다모는 신용카드가 모두 사용 정지된 사실을 알고 당황했고, 이어진 다음 주 방송분 예고편에서는 아회장을 찾아가 재산을 몰수한 사실을 확인하며 분노하는 다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회장과 다모의 부자갈등이 극도로 고조되며 다모-사란의 결혼행보가 가시밭길을 걷고 있는 상황.



이에 방송 후 시청자들은 관련게시판을 통해 “아수라 회장 정말 해도 너무한다, 그냥 아수라 버리고 엄마랑 다모 사란이 셋이 살았으면 좋겠다” “땡전 한 푼 없어진 다모와 사란이, 아마 같이 부용각 들어가서 살 것 같다”등 의견들을 전했다.



박선지 sunsia@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105230036021001



‘신기생뎐’ 임수향, 결혼반대 임혁에 “결혼식만 와달라” 눈물호소



[뉴스엔 박선지 기자]



단사란(임수향 분)이 연인 아다모(성훈 분)의 아버지 아수라 회장(임혁 분) 앞에서 폭풍 같은 눈물을 쏟았다.



5월 2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신기생뎐’(극본 임성한/ 연출 이영희 손문권) 36회분에서 사란은 다모가 아회장의 결혼반대로 집까지 나온 사실을 알게 됐다.



다모는 “할아버지께 물려받은 재산 꽤 있으니 우선 식부터 올리자, 애기 생기면 아버지도 손주 보고싶어서라도 용서하실거다”고 사란을 설득했지만, 사란은 부모님 참석안하는 결혼식은 할 수 없다며 다모 몰래 아회장을 찾아갔다.



사란은 아회장에게 “할아버지가 물려주신 재산 다 포기할테니 결혼식만이라도 참석해 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아회장은 “일단 식 올리고 애 생기면 맘 돌리겠지 하나본데 난 끝까지 안본다”며 “나도 두 가지 안을 내겠다, 우리 집 양녀로 들어오든가 그게 안내키면 외국으로 나가라”고 차갑게 말했다.



이에 사란은 어렵게 자라온 어린 시절과 자신이 업둥이란 사실, 기생집 부용각에 들어가게 된 사연까지 구구절절이 털어놓으며 “전 바닥까지 떨어져봤고 인생 막장까지 내몰려봤다, 더 이상 두려울 게 없다”말했다.



이어 사란은 “전 다모씨 한사람만 있으면 된다, 그래서 두 가지 다 거절이다”며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며느리감이지만 한번만 관용을 베풀어 주실 수는 없냐, 저희끼리 식 올리면 다모씨 또 상처받을 거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그러나 아회장은 “결혼식 참석할 것 같으면 애초에 반대도 안했다, 둘은 더없이 서로가 좋다니까 합심해서 잘살면 되겠다”며 끝내 사란의 간청을 외면해버렸다. 다모와 사란의 가시밭길 애정행보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대목.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서 사란은 “몇 년이고 기다렸다가 부모님 허락 받아서 결혼하자”며 다모를 설득했고, 두 사람은 일단 언약식만 올리는데 뜻을 모았다.



박선지 sunsia@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105230156541001











 

코멘트닫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0  임혁홈 회원분들 주민번호 모두 지웠습니다   2008/10/23 696 147
199  임혁님이 계백장군을 못하게 되셨습니다.   2008/09/22 772 150
198  대백제의 꿈 1300년만에 화려한 부활   2008/09/19 716 161
197  황산벌 전투재현행사 탈랜트" 임혁" 계백장군역...   2008/09/17 811 157
196  백제문화제 계백장군 임혁!!   2008/09/16 762 172
195  천추태후 제천 드라마세트장 수익창출에 나서...   2008/09/16 896 171
194  '대박'사극 新공식 "아버지가 떠야 드라마도 뜬...   2008/09/11 688 160
193  천추태후 서희장군 임혁님~   2008/08/26 852 169
192  최강칠우...기사 모음   2008/08/20 994 152
191  천추태후 채시라님 빨리 나으시길...   2008/07/28 845 164
190  천추태후에 임혁 출연!!   2008/07/25 862 175
189  ‘최강칠우’ 당대의 사회상속에 현 세태 보여 눈...   2008/06/30 770 169
188  최강칠우 가장 급진적이고 과격한 민족영웅 그리...   2008/06/25 808 152
187  최강칠우, 권력형 비리의 온상 김자선   2008/06/20 782 172
186  최강칠우 김자선 임혁은 범으로 표현되었다   2008/06/07 872 146
185  최강칠우 김자선 임혁   2008/05/20 818 161
184  KBS 무협사극 최강칠우에 나오게 된 임혁!!   (4) 2008/04/06 902 162
183  국궁교본에 실린 홍보대사 임혁!!   (5) 2008/02/05 892 167
182  임혁 국궁협회 홍보대사 위촉!!   (2) 2008/01/25 781 171
181  경륜있는 중견연기자 임혁   (2) 2008/01/15 733 151
180  드라마 대조영 열풍   2008/01/09 1488 198
179  임혁은...사극의 달인...   (2) 2008/01/02 729 153
178  임혁대중상 카리스마로 KBS 연기대상 조연상 수...   (2) 2008/01/01 716 150
177  KBS연기대상 임혁 남자조연상 수상   (6) 2008/01/01 1057 140
176  대중상 임혁 (주)나노카보나 방문 숯침대 호평   2007/12/31 807 148
175  10회앞선 극본‘대조영’VS쪽대본 ‘왕과 나’   2007/12/28 654 145
174  대조영 꿈은 반드시 이루어진다   2007/12/25 687 154
173  대조영 드디어 막을 내렸다 기사모음   2007/12/24 929 161
172  NBC1TV 임혁명인대상수상!! 기사   2007/12/23 810 160
171  대한민국 명인상 임혁씨가 수상하셨어요   2007/12/22 754 183
170  대조영중견텔런트3인방임혁임동진이덕화   2007/12/19 763 159
169  공주시 명예시민 임혁 초청한 기사가 났네요   2007/12/17 742 155
168  방송 탤런트상 수상 중견배우 '임혁'   2007/12/11 784 159
167  시청자 울린 비장한 최후 모은 기사   2007/12/11 673 147
166  대중상 비장한 최후로 천문령 전투 승리   2007/12/10 1690 167
165  대중상 장렬한 최후 “나는 고구려 최후의 장수...   2007/12/10 802 165
164  대조영` 대중상 비장한 죽음   2007/12/10 681 160
163  대중상 장엄한 최후에 자체최고 경신 36.8%, 40%...   2007/12/10 689 157
162  '대중상' 임혁, 사극진수 보인 명품연기자!   2007/12/10 730 161
161  대중상 비장한 최후맞아   2007/12/10 636 164
160  대중상 초린 포로 맞교환 파란 예고!!!!   2007/12/08 1171 163
159  대중상, 아들 위해 목숨 건 부성애 ‘뭉클’   2007/12/04 1082 168
158  대중상 죽음 예고 시청자 긴장 아들은 내가 지킨...   2007/12/03 832 167
157  대조영..미약한 시작...창대한 끝!   2007/12/03 681 164
156  대조영 주인공 최수종 '아버지 죽을때' 가장 눈...   2007/11/29 888 170

12345678910
/ skin by IMHY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