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자료실 -임혁-
  •  

  • imhyuk
  • imhyuk
  • 하얀눈이 내...(1)
    임혁님 최근 ...(2)
    임혁님 근황...
    임혁님 사진...(1)
    박태광화백님...
    어제 대통령 ...

  • imhyuk
  • imhyuk
  • imhyuk
  • imhyuk

 member 0 total 461  page  11 / 1
 전체 (461)   공지 (63)  | KBS드라마 (36)  | SBS드라마 (5)  | 신돈 (6)  | 대조영 (123)  | 예능프로, 기타 (67)  | 자이언트 (21)  | 신기생뎐 (44)  | 대왕의 꿈 (2)  | 오로라공주 (46)  | 징비록 (9)  | 장영실 (4)  | 비밀의 여자 (35)  |
제목       최강칠우 가장 급진적이고 과격한 민족영웅 그리다 2008-06-25 12:52:33
이름        (H) 조회수 : 695   추천:90  
추천하기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0806250745221020

‘최강칠우’ 가장 급진적이고 과격한 민중영웅 그리다

2008년 6월 25일(수) 8:06 [뉴스엔]


[뉴스엔 조은영 기자]

KBS 2TV 월화 드라마 '최강칠우'는 민중영웅으로 거듭나는 칠우(문정혁)의 어린 시절과 전체 스토리의 기원을 그리는 과정에서 스피디한 전개를 위해 압축과 생략이 이뤄졌다.

특히 전체 스토리의 기원으로 광해군 시대 영창대군을 죽음으로 몰아넣었던 강변칠우 사건을 일부 모티브로 차용하면서 무륜당과 칠서의 옥중 일부 사건이 드라마의 배경으로 그려졌지만 역시 압축과 생략의 과정을 거치며 다소 불친절한 이야기 전개라는 불평도 흘러 나왔다.

강변칠우 사건은 역사적으로 그 평가나 해석이 분분한 사건 중 하나다. 명문의 서자인 박응서 ·서양갑 ·심우영 ·이준경 ·박치인 ·박치의 ·김평손 등 7명은 허균, 이사호, 김장생의 이복동생 김경손 등과 사귀면서 스스로를 강변칠우라고 칭하는 무리였다. 광해군 즉위 초에 이들 중 서양갑 ·심우영 ·이준경 ·김평손 등이 연명으로 서자에게도 벼슬을 달라 상소했으나 허락되지 않자 벼슬길이 막혔음을 한탄하고 서로 결의형제해 여주 북한강가에 윤리가 필요 없는 집이라는 뜻의 '무륜당'이란 정자를 짓고, 옛 죽림칠현을 자처하며 시와 술로 세월을 보낸다.

이들은 무륜당을 근거지로 소금장수, 나무꾼 등으로 행세하며 전국에 출몰해 화적질을 일삼다가 새재에서 상인들을 죽이고 돈을 약탈하기에 이른다. 그러나 이때 피살된 상인의 노비가 이들의 뒤를 미행하여 근거지를 알아내고 포도청에 고발함으로써 이들은 일망타진됐다.

하지만 이 '칠서의 옥'은 단순한 강도 사건으로 끝나지 않았다. 이이첨 등 대북파의 중심 세력들은 이 사건을 계기로 영창대군을 몰아낼 계획을 세우고 이들을 문초하는 과정에서 허위자백케해 반역을 도모했다는 구실로 영창대군과 함께 소북파의 우두머리이며 당시 영의정인 유영경을 사사하는 등 소북파를 모조리 몰아냈다.

즉 ‘최강칠우’란 드라마의 출발점이 된 강변칠우 사건은 윤리가 필요없는 집이라는 뜻의 '무륜당'을 짓고 이를 근거지로 신분제 사회였던 조선 체제에 반기를 들었던 명문가 서자들이 중심이 돼 발발된 옥사였다. 또 화적질을 일삼은 이들의 행보가 의적에 가까웠다고 볼 수 없지만 이들과 교우했던 허균이 연산군때 실존 인물이자 이후 비밀 결사 집단의 암호로 불려졌던 홍길동을 모티브로 한 ‘홍길동전’을 집필하는 과정에서 무륜당 역시 일정의 영향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이 강변칠우 사건을 모티브로 한 ‘최강칠우’에선 주인공 칠우의 아버지(오만석)를 무륜당의 수장으로 그렸다. 이들과 교우하던 김자선(임혁)의 배신으로 정치적 희생양이 되지만 신분제 사회인 조선에서 계급적 차별을 부정하고 자신의 노비였던 이들과 친구처럼 살아가고자 했던 칠우의 아버지는 결국 매우 급진적인 반체제 인사로 볼 수 있는 것이다.

의적이 아닌 자객단의 리더가 된 칠우의 뿌리는 이처럼 매우 급진적인 세력이었다. 무엇보다 당대 사회적 모순이나 병폐에 기생해 독버섯처럼 자란 부패한 관료들의 부정한 재물을 훔쳐 본래 주인인 백성들에게 나눠주는 의적 일지매와 달리 유교윤리에 근거한 신분제, 가부장제 하에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악행을 서슴치 않는 지배층을 향해 직접적인 칼을 휘두르는 ‘최강칠우’의 자객단은 여러 민중영웅 캐릭터 중에서도 가장 과격한 집단일 수 있다.

때문에 ‘최강칠우’에 등장하는 지배계층은 단순히 체제에 기생해 기득권을 누리는 집단이기 전 자신의 아들을 죽인 아버지 인조를 포함, 자신의 며느리를 범하고 죽인 후 열녀문을 세운 시아버지, 놀이처럼 인간 사냥을 즐기는 권문세가의 난봉꾼 아들 등 반인륜적인 성격의 인물들이다. 이들은 체제의 모순이나 병폐가 키워낸 괴물이며 불합리한 사회 안에서 처결할 수 없는 기득권자다. 반체제 집단인 무륜당에 뿌리를 두고 의적이 아닌 자객단이 꾸려질 수밖에 없었던 것도 그 때문이다. 이것이 ‘최강칠우’가 다른 민중영웅 소재 이야기와 차별화되는 지점이다.

조은영 helloey@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임혁팬지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8-08-31 11:30)
코멘트닫기

 
이모티콘사용하기
d41d8cd98f 왼쪽 글자중 초록글자만빈칸에 순서대로 입력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61  후반부 치닫는 대조영 시청률 고공행진   2007/11/12 601 82
460  회원가입이 안된다고 하신 분이 계신데   2005/06/16 634 77
459  황산벌 전투재현행사 탈랜트" 임혁" 계백장군역...   2008/09/17 687 84
458  황산벌 전투재현, 계백의 5천 결사대 투혼이 만...   2018/09/17 700 123
457  황금같은 사극전문배우 임혁   2006/08/11 688 88
456  홈이 트레픽 차단되어 잠시 안열림   2006/09/17 580 85
455 비밀글입니다 현재 로그인만 파일업로드가 안되어서   2005/01/05 5 0
454  한기웅, 임혁 면전에 거짓말 "친구 위해 공장가...   2023/06/05 92 41
453  프로필옆에 임혁연기자...메뉴클릭하면   2005/09/06 748 101
452  트레픽용량 추가신청하였습니다   2006/09/27 595 96
451  트래픽 추가했는데도 또 차단되어   2006/10/02 583 82
450  카리스마 분석   2004/12/31 663 99
449  측천황제 대중상(임혁 분)에게 왕위를 하사   (2) 2007/08/18 678 82
448  추석연휴 잘 보내세요   2006/10/04 594 89
447  최강칠우...기사 모음   2008/08/20 870 84
446  최강칠우, 권력형 비리의 온상 김자선   2008/06/20 666 106
445  최강칠우 김자선 임혁은 범으로 표현되었다   2008/06/07 743 81
444  최강칠우 김자선 임혁   2008/05/20 712 95
 최강칠우 가장 급진적이고 과격한 민족영웅 그리...   2008/06/25 695 90
442  천추태후에서 서희장군을 더이상 볼 수 없게 되었...   2009/06/22 785 101
441  천추태후에 임혁 출연!!   2008/07/25 671 103
440  천추태후가 일본에도 방영된다   2008/12/04 701 102
439  천추태후 홍보동영상   2008/12/20 649 102
438  천추태후 채시라님 빨리 나으시길...   2008/07/28 726 98
437  천추태후 제천 드라마세트장 수익창출에 나서...   2008/09/16 773 101
436  천추태후 오늘 나온 KBS 기사   2009/03/23 1579 106
435  천추태후 역대 스페셜방송 최고시청률   2009/01/02 696 111
434  천추태후 서희장군 임혁님~   2008/08/26 735 99
433  천추태후 서희 캐릭터 부각시킬 수 있는 기회인...   2009/04/01 876 103
432  천추태후 서희 담판   2009/04/06 815 132
431  천추태후 내년 1월 3일 첫방송   2008/11/04 687 98
430  천추태후 기사   2009/03/16 884 130
429  천추태후 거란과의 전투와 서희의 담판 '흥미진진...   2009/03/30 1020 99
428  천추태후 11월 22일 첫방송!!   2008/10/25 1119 112
427  징비록 예고편에 곽재우 임혁님 등장   2015/04/13 724 135
426  진주성 대첩, 조선군 4천과 곽재우 의병 vs 왜...   2015/05/18 874 148
425  중국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본 KBS-TV문학관 등...   2016/01/25 1502 184
424  중견 연기자들의 포스... 사극 `대조영` 눈길 ...   2006/09/18 545 102
423  주연 못지 않은 조연, 드라마 인기 견인한다   2011/07/06 662 102
422  주말극 1위 대조영   2007/04/01 525 86
421  제 5회 청주시민의 날 가수 임혁   (1) 2020/07/01 280 49
420  절대 늙지않는 드라마속 인물??   2007/11/15 594 93
419  장영실 첫회가 시작되었습니다.   2016/01/03 858 153
418  자이언트’ 백파노인 “돈은 절대 인정에 휘둘리...   2010/07/07 773 96
417  자이언트’ 백파, 죽음 직전 조필연에 회심의 일...   2010/10/06 609 107

12345678910
/ skin by IMHY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