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자료실 -임혁-
  •  

  • imhyuk
  • imhyuk
  • 임혁님 근황...
    하얀눈이 내...(1)
    임혁님 사진...(1)
    박태광화백님...
    어제 대통령 ...
    임혁님 최근...

  • imhyuk
  • imhyuk
  • imhyuk
  • imhyuk

 member 0 total 470  page  11 / 1
 전체 (470)   공지 (67)  | KBS드라마 (36)  | SBS드라마 (5)  | 신돈 (6)  | 대조영 (123)  | 예능프로, 기타 (68)  | 자이언트 (21)  | 신기생뎐 (44)  | 대왕의 꿈 (2)  | 오로라공주 (46)  | 징비록 (9)  | 장영실 (4)  | 비밀의 여자 (35)  | BTN불교 (4)  |
제목       중국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본 KBS-TV문학관 등신불 2016-01-25 11:14:57
이름         조회수 : 1660   추천:260  
추천하기
일본에서 대조영 대중상 장군역할로 임혁님이 인기가
많으셨다는건 알았지만 중국에서도 kbs tv문학관을 많이 봐서
그 나라에서도 임혁님이 인기가 많으실줄은 몰랐네요. 
중국에서도 임혁님을 알아주고 기억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맘이 흐뭇하였습니다. 
대만이야기가 함께 나오는데 저는 정치에 대해 잘 모르지만
글 쓰신 분의 바램대로 대만사람들 모두가 평안을 누리길 바랍니다.

[장창호의 문화 단상] 대만이야기, 검은 눈동자에 서린 하얀 공포
바람 속에 울고 있는 고아, 총통 선거에 맞불 놓는 대륙의 경고성 무력시위 장창호 칼럼리스트l승인2016.01.25l수정2016.01.25 00:55
 
쯔위의 국기 사건에 뿔난 중국 네티즌 분풀이 표적 ‘3국이 연출한 볼썽사나운 삼국지’ 안타까운 대만 미래...
[골프타임즈=장창호 칼럼리스트] 갑작스레 들이닥친 한파에 몸이 절로 움츠려집니다. 지난 한 주 한파 못지않게 사람의 마음을 더 춥게 만든 소동이 있었습니다. 대만 출신의 아이돌그룹 멤버 쯔위(본명 저우쯔위周子瑜)를 둘러싼 한·중·대만 세 나라가 연출한 볼썽사나운 삼국지 때문입니다. 이제 소동이 어느 정도 가라앉은 모양인데, 오늘은 쯔위의 나라 대만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쯔위가 방송 녹화 중에 대만 국기를 꺼내든 것이 일파만파의 풍파를 불러왔습니다. 마침 대만독립을 지향하는 차이잉원(蔡英文) 대선후보의 당선이 유력한 대만정국과 맞물려 애꿎게 쯔위가 중국 네티즌들의 분풀이 표적이 된 것입니다. 겨우 만 열여섯에 불과한 어린 소녀가 자기가 태어난 나라의 국기를 들었는데 이를 사과하도록 내몬 소속사의 처신도 문제이지만, 필자로선 대만의 처지가 너무 딱해 보여 안쓰럽습니다. 

대만은 국제사회의 모든 공식행사에 그들의 국기인 청천백일기(靑天白日旗) 대신에 올림픽기를 사용해야 하고 나라이름도 그들의 국호인 중화민국(中華民國)이 아닌 중화 타이베이(中華 臺北 Chinese Taipei)를 사용하도록 강요당하고 있습니다. 대만인이 갖는 모멸감이 어떻겠습니까?
필자는 1992년 한·중 수교 이전이라 당시 적성국이었던 중공(中共)은 유학이 금지되어 있어서 대만에서 유학생활을 했습니다. 중국문학을 전공한 덕분에 석·박사를 모두 대만 교육부의 장학금을 받고 공부 할 수 있었습니다. 필자뿐만 아니라 중국학을 공부한 유학생 대부분 그런 혜택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한·중 수교 이후 대륙 열풍이 휘몰아치면서 대만 교육부의 장학금을 받고 공부한 인재들이 너도나도 대륙으로 달려가면서 대만은 거의 잊어진 섬이 되었습니다.

필자도 그중의 하나라 늘 마음 한 구석에 대만에 대한 부채의식이 자리 잡고 있어 간혹 TV에서 대만풍물을 알리는 프로그램이라도 방영되면 반갑기 그지없습니다.
기실 대만인들은 한국에 대해 애증이 교차합니다. 무엇보다 대만과의 단교에 대한 배신감을 아직까지 간직하고 있고, 한때 ‘아시아의 네 마리 용’이라고 해서 아시아 신흥경제성장국 중 한국을 가장 큰 라이벌로 여겨 한국이 어떤 성과를 내면 다음날 매스컴의 제목은 어김없이 “한국은 하는데 우리는 왜 못하는가(韓國能, 我們爲什麽不能)?”라며 경쟁심을 표출하였습니다. 그러면서도 한국인의 박력을 부러워하고, 이른바 한류로 불리는 한국문화를 좋아합니다. 


아주 오래전 이야기입니다. 필자의 대만유학 초기에 중국어가 시원찮아 학교에서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매일 오전 두 시간씩 1대1로 중국어를 배우도록 배려해주었습니다. 중국어 선생님이 30대 초반의 여선생님이었는데, 어느 날 프리토킹시간에 느닷없이 필자에게 “한국남자는 다 잘 생겼느냐?”고 물어서 어리둥절하였습니다. 설명을 들어보니 자기가 전날 밤에 TV에서 한국드라마 KBS의 ‘TV문학관’을 보았는데 드라마의 남자주인공이 너무 멋졌다는 것입니다.


▲ ‘TV문학관’ 김동리의 소설 등신불에 출연한 배우 임혁(사진 KBS 장영실 화면 캡처)

하굣길에 전날 신문을 사서 연예란의 TV프로그램 소개 기사를 찾아보았더니 바로 『등신불(等身佛)』이란 드라마였습니다. 김동리 선생의 중편소설을 단편극으로 만들었는데 이 드라마의 주인공이 임혁이라는 탤런트였습니다. 한국인인 저에겐 다소 생소한 이름이었지만 뚜렷한 윤곽을 가진 호남배우이었고, 지금 생각해보면 임혁은 대만의 원조 한류스타였습니다. 성룡은 명절에만 한국의 안방극장을 찾아왔지만 당시 한국의 TV문학관은 매주 대만의 여심을 사로잡았습니다. 그만큼 대만인에게 한국은 친숙한 나라였습니다.

대만가수 뤄다요우(羅大佑)가 부른 「아시아의 고아(亞細亞的孤兒)」에 이런 가사가 있습니다. “아시아의 고아가 바람 속에서 울고 있네. 황색 얼굴에 붉은 진흙이 묻어있고, 검은 눈동자에 하얀 공포가 서려있구나... 아무도 너랑 공평한 게임을 원하지 않으니.” 그리고 묻습니다. “사랑하는 어머니, 이게 무슨 도리입니까?” 대만의 총통선거가 끝나자마자 중국군이 푸젠(福建)성에서 대규모 상륙 훈련을 실시했다고 보도가 나옵니다. 독립노선을 추구하는 차이잉원 대만총통당선자에 대한 경고성 무력시위입니다. 사태가 원만히 해결되어 대만사람들의 선량한 눈이 공포에 하얗게 질려 울지 않았으면 합니다.

이번 주는 예쁜 쯔위의 나라 대만사람들이 자기의 국기를 흔들고도 눈총 받지 않는 평안을 누리길 축복합니다. 그리고 마음의 빚을 갚는 필자의 작은 위로가 대만인에게 전달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장창호 칼럼리스트|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국민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 문학박사, 칼럼리스트]


http://www.thegolf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3717
코멘트닫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임혁에 대한 모든 기사와 자료를 담았습니다      2006/08/28 1486 210
469  “부처님 연기하며 목소리에 가르침 전해지길 서...   2024/01/24 21 3
468  주간불교 신년 특집 인터뷰 조계종 연예인 전법...   2024/01/01 42 4
467  오케이 좋아 연예인 봉사단, 후원의 밤 성황리에...   2023/12/08 85 49
466  등신불과 소신공양   2023/12/05 96 60
465  [자승대종사 원적] 정치권 추모행렬 이어져…“...   2023/12/02 103 62
464  연예인전법단,화계사에 둥지 틀고 ‘전법사’ 활...   2023/12/01 97 60
463  [포토] 조계종 포교원 송년법회...연예인전법단...   2023/11/23 137 76
462  [MBN] 고혈압에도 탄탄한 근육 가진 70대 배...   2023/11/20 134 67
461  연예인전법단, 포교원장 선업스님 예방 "전법 실...   2023/10/31 151 64
460  비밀의 여자' 이채영, 진실 숨기기로 결심...임...   2023/08/03 315 115
459  '비밀의 여자' 이선호VS이종원, 임혁 병실에서...   2023/08/02 294 115
458  비밀의 여자 자체 최고 시청률 13% 돌파   2023/08/02 275 116
457  '비밀의 여자' 임혁, 이종원에 "자백하고 죗값...   2023/08/01 310 116
456  '비밀의 여자' 이채영, 이종원 약점 잡았다......   2023/07/19 276 110
455  '비밀의 여자' 임혁, 이종원 악행에 죽음 위기...   2023/07/17 228 112
454  [종합] 이종원, 이 구역 빌런되나? 이명호 낭...   2023/07/14 239 118
453  이채영, 임혁에 “최윤영이 아버지 죽음 의혹 찾...   2023/07/12 237 110
452  비밀의 여자' 최윤영, 임혁에 "제가 정겨울, ...   2023/07/11 216 114
451  '비밀의 여자' 이채영, 유흥주점 근무 과거 밝...   2023/07/07 218 115
450  이채영, 이 악물며 "임혁에게 반드시 복수하고 ...   2023/07/04 216 109
449  비밀의 여자’ 이채영, 임혁에 과거 숨기려 사투   2023/06/27 226 110
448   [이거 봤어?] 임성한 월드…암세포도 생명, ...   2023/06/25 203 110
447  '비밀의 여자' 방은희, 임혁에 "신고은 기억 ...   2023/06/22 221 113
446  임성한 작가, 파격 시도 걱정되는 이유   2023/06/05 235 112
445  한기웅, 임혁 면전에 거짓말 "친구 위해 공장가...   2023/06/05 234 110
444  '비밀의 여자' 이채영, 임혁 탓에 母 잃고 복...   2023/06/02 281 118
443  [5월 31일 오늘의 운세] 흡연자여, 에티켓을!...   2023/05/31 228 111
442  '비밀의 여자' 임혁, 이채영-한기웅 결혼 허락...   2023/05/27 222 115
441  ‘비밀의 여자’ 이채영, 끝없는 어필에도 임혁...   2023/05/25 215 111
440  “이제 내 집에서 나가주게” 쫓아내는 임혁   2023/05/24 232 109
439  [비밀의 여자] 손녀 거짓말 습관 눈치챈 임혁, ...   2023/05/23 230 112
438  이채영, '가짜 소이'로 임혁 속이며 해외발령 ...   2023/05/19 222 110
437  임혁, 이채영에 해외 발령 지시…남유진 남몰래 ...   2023/05/18 216 114
436  비밀의 여자' 이선호, 임혁 위기서 구해냈다......   2023/05/17 222 115
435  '비밀의 여자' 임혁, 이채영 해외 발령→이채...   2023/05/11 246 119
434  [종합] ‘비밀의 여자’ 이채영, 임혁 이별 강...   2023/05/11 212 114
433  '비밀의 여자' 임혁, 이채영에 "한기웅과 헤어...   2023/05/11 231 118
432  이선호, 임혁 시계 훔친 도둑으로 몰려…이채영 ...   2023/04/21 234 115
431  ‘비밀의 여자’ 이채영, 임혁에 한기웅 관계 고...   2023/04/14 217 111
430  ‘비밀의 여자’ 임혁, ‘불륜’ 한기웅에 “처...   2023/04/13 217 109
429  [비밀의 여자] 손주 실종 소식에 쓰러진 임혁, ...   2023/04/04 214 113
428  (주)울릉산림농산 ‘마가보감’ 3월 마지막 감사...   2023/03/29 209 112
427  신고은, 이채영 악행에 또 당했다...임혁, 신뢰 ...   2023/03/17 299 114
426   '비밀의 여자' 이채영, 신고은·임혁 떼놓기...   2023/03/17 249 114

12345678910
/ skin by IMHY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