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자료실 -임혁-
  •  

  • imhyuk
  • imhyuk
  • 임혁님 근황...
    하얀눈이 내...(1)
    임혁님 사진...(1)
    박태광화백님...
    어제 대통령 ...
    임혁님 최근...

  • imhyuk
  • imhyuk
  • imhyuk
  • imhyuk

 member 0 total 70  page  2 / 1
 전체 (473)   공지 (70)  | KBS드라마 (36)  | SBS드라마 (5)  | 신돈 (6)  | 대조영 (123)  | 예능프로, 기타 (68)  | 자이언트 (21)  | 신기생뎐 (44)  | 대왕의 꿈 (2)  | 오로라공주 (46)  | 징비록 (9)  | 장영실 (4)  | 비밀의 여자 (35)  | BTN불교 (4)  |
제목       등신불과 소신공양 2023-12-05 22:56:52
이름         조회수 : 112   추천:61  
추천하기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입적 소신공양으로 종단갈등 녹이고
화쟁으로 중생인도 큰 뜻 담겨 사회적 약자들 마지막 길 배웅
 
일부서 스님 죽음 폄하 움직임 모든 죽음 슬프고 안타까운 일
자승 스님의 성스러운 소신공양 세속적 잣대로 재단해선 안돼

1980년대 KBS에서 단막극 드라마로 방영되던 TV문학관이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문학작품을 극화한 까닭에 꽤 수준 높은 내용으로, 당시 농촌지역에 텔레비전이 한창 보급되던 때라 거의 매주 빼놓지 않고 본 기억이 있다. 김동리의 소설 등신불(等身佛)을 처음 접한 건 TV문학관에서인지 아니면 중·고등학교 때 국어책에서인지 확실치 않다. 그러나 드라마에서 주인공 만적(萬寂)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던 임혁의 연기가 아직도 기억에 생생하다.

작품 속 주인공인 나(드라마에서는 민욱이 연기)는 일제강점기 학도병으로 징집되었다가 탈출해 정원사라는 절에 몸을 의탁해 불도를 닦는다. 어느 날 호기심으로 절 뒤뜰의 문이 잠긴 금불각에 몰래 숨어들어 등신불을 보고 공포에 질리고 만다. 그날 밤 주인공은 정원사의 원혜 대사로부터 등신불의 유래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다.

등신불의 주인공은 만적이다. 그는 당나라 때 사람으로, 어린 시절 부친을 여의자 재가한 어머니를 따라 의부(義父) 진 씨 집으로 온다. 진 씨에게는 신이라는 전처의 아들이 있었는데 만적은 그와 우애가 두터웠다. 그러나 어머니가 진 씨 집의 재산을 만적의 것으로 만들기 위해 신을 죽이려고 한 것을 알게 된 신은 집을 나가 버린다.

그 후 만적은 집을 떠나 신을 찾아 헤매다 결국 실패하고 인간사에 회의를 품고 불가에 입문한다. 승려가 된 만적은 우연히 길거리에서 나병 환자가 된 신을 만나게 된다. 이 비극이 어머니의 탐욕으로 인해 비롯된 것임을 알게 된 만적은 어머니의 죄를 속죄하고자 자신을 불살라 부처님께 바치기로 결심한다. 소신공양을 하는 날 만적의 몸에 불이 붙자 곧바로 비가 억수같이 퍼부었다. 그런데 불은 꺼지지 않고 오히려 더욱더 맹렬하게 타올랐다. 소신공양이 끝나자 이 같은 기적에 감화된 사람들은 숯 검댕이 되어버린 만적의 몸에 금을 입혀 등신불로 모셨다고 한다.

소신공양(燒身供養)으로 생을 다한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 다비식이 지난 2일 스님의 소속 본사인 경기 화성시 용주사에서 거행됐다. 이날 다비식에는 조계종 원로 스님, 신자 등 수많은 인파가 운집해 스님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자승 스님은 2009년 10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8년에 걸쳐 33·34대 총무원장으로서 종단을 이끌었다. 한국 불교 중흥을 목표로 승려 8명과 함께 2019년 겨울 경기 하남시의 비닐하우스형 시설에서 동안거(冬安居)하기도 했다. 이를 계기로 상월결사라는 단체를 만들어 국내에서 삼보사찰 천리순례 등을 하고 올해 초에는 인도·네팔 8대 성지를 순례하고 돌아왔다.


자승 스님은 지난달 29일 오후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 요사채에서 입적했다. 이날 오후 6시 50분께 요사채에서 불이 났고 소방대원들이 진화 중 불에 탄 시신을 발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감정 결과 자승 스님의 법구로 확인됐다. 그가 탔던 차에는 ‘검시할 필요 없다. 제가 스스로 인연을 달리할 뿐’이라는 메모가 있었다. 서울 봉은사 인근 자승스님 숙소에서도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합니다. 종단의 미래를 잘 챙겨주십시오’라는 진우 스님에게 보내는 글이 발견됐다.

그런데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가 자승 스님의 소신공양을 두고 설문조사를 벌여 눈길을 끈다. 교단자정센터는 지난 2일 조계종 스님들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조사를 한 결과, ‘소신공양’(6.9%)이라는 응답보다 ‘영웅 만들기 미사여구’(93.1%)라는 부정적인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발표했다. 설문조사에서 일부 스님들은 자승 스님이 ‘정치적 욕망과 권력한 추구한 자’라고도 했다.

그러나 자승 스님은 생전에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많은 일을 한 분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영결식에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 부모, KTX 해고 승무원,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노동자, 전 민주노총 위원장 등이 참석해 생전에 스님과 나눈 인연에 감사를 표하고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한 것이 이를 증명한다. 이들은 자승 스님이 총무원장 재임 시절 사회적 약자와 소외된 이웃의 아픔을 함께 나누기 위해 종단 내 사회노동위원회를 설치하며 인연을 맺은 사람들이다.

비록 고승(高僧)의 열반이 아닐지라도 모든 죽음은 슬프고 안타깝다. 그래서 우리는 항상 주검 앞에서 머리를 숙이고 엄숙해진다. 극단선택에 경중이 있을 수 없지만 몸을 불살라 생을 마감하는 일은 어지간한 결기와 용기 없이는 감히 엄두를 낼 수 없다. 대개 이런 경우 더이상 어찌할 수 없는 극단의 상황에 처해 마지막 수단으로 선택하는 방법이다.

그런데 산사(山寺)에서 수행정진하는 노승이 몸을 불사를 만큼 무슨 극한상황에 처했는지 범인(凡人)으로선 이해할 수 없다. 이는 소신공양을 통해 불교계의 갈등을 녹이고 중생을 화쟁으로 인도하려는 스님의 큰 뜻이 아니고서야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 그런 성스러운 죽음을 세속의 잣대로 이러쿵저러쿵 폄하해선 안 될 일이다. 더군다나 속세를 떠나 중생 제도에 나선 스님들이라면 말이다.

“생사가 없다 하나 생사 없는 곳이 없구나”, “더 이상 구할 것이 없으니 인연 또한 사라지는구나” 선지식(善知識)이 남긴 아리송한 열반송을 되뇌며 죽음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아침이다.
모용복 편집국장


저작권자 © 경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민일보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출처 : 경북도민일보(http://www.hidomin.com)

https://www.h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533685
코멘트닫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임혁에 대한 모든 기사와 자료를 담았습니다      2006/08/28 1502 210
69  선명상 통한 ‘마음의 평화, 행복한 세상’ 발원   2024/05/15 26 0
68  조계종 연예인전법단 서울구치소 불자 재소자들을...   2024/05/03 26 2
67  ‘임성한의 남자’였던 이 배우…조계종 불자대상...   2024/05/01 23 2
66  “부처님 연기하며 목소리에 가르침 전해지길 서...   2024/01/24 40 4
65  오케이 좋아 연예인 봉사단, 후원의 밤 성황리에...   2023/12/08 103 50
 등신불과 소신공양   2023/12/05 112 61
63  연예인전법단,화계사에 둥지 틀고 ‘전법사’ 활...   2023/12/01 113 62
62  '비밀의 여자' 임혁, 이종원 악행에 죽음 위기...   2023/07/17 245 112
61  이채영, 임혁에 “최윤영이 아버지 죽음 의혹 찾...   2023/07/12 252 110
60  (주)울릉산림농산 ‘마가보감’ 3월 마지막 감사...   2023/03/29 223 112
59  아시아 리더 대상 받은 임혁   2022/12/19 343 119
58  연예인전법단 본격 출범…“불법 전하는 돌격대 ...   2022/11/23 457 103
57  윤석열 지지호소하는 배우 임혁   2022/03/06 323 97
56  윤석열 후보 선거유세 지원, 배우 임혁 "정권교...   2022/03/03 333 101
55  불교중앙박물관 새 홍보대사 ‘임혁·송경철·윤...   2022/02/16 377 104
54  제 5회 청주시민의 날 가수 임혁   (1) 2020/07/01 431 119
53  백제문화제 계백장군 임혁   2018/09/17 777 278
52  임혁님이 국민대 외래교수에 위촉   (2) 2015/12/03 1352 198
51  임혁홈 회원분들 주민번호 모두 지웠습니다   2008/10/23 712 147
50  국궁교본에 실린 홍보대사 임혁!!   (5) 2008/02/05 931 167
49  임혁 국궁협회 홍보대사 위촉!!   (2) 2008/01/25 803 171
48  대한민국 명인상 임혁씨가 수상하셨어요   2007/12/22 769 183
47  방송 탤런트상 수상 중견배우 '임혁'   2007/12/11 797 159
46  안녕하세요, 이준원입니다.   (17) 2007/07/05 1145 170
45  임혁, 공주시 명예시민 수여!!!!   (17) 2007/06/30 1405 177
44  임혁홈 엠파스에 등록되었습니다   2007/04/18 783 167
43  야후에 홈등록이 되었습니다   (4) 2007/02/08 854 184
42  네티즌상 투표 시작되었습니다   2006/12/08 758 190
41  네티즌대상 대스타상 임혁이 11월 mvp   2006/11/17 793 174
40  네티즌대상 임혁이 드디어 1위가 되었습니다만.....   2006/11/08 949 173
39  대스타상에 임혁포함 네티즌 연예대상...   (6) 2006/11/01 1034 162
38  추석연휴 잘 보내세요   2006/10/04 736 161
37  트래픽 추가했는데도 또 차단되어   2006/10/02 713 149
36  트레픽용량 추가신청하였습니다   2006/09/27 719 165
35  홈이 트레픽 차단되어 잠시 안열림   2006/09/17 714 155
34  임혁홈 인트로 이미지   2006/03/26 726 174
33  네임서버문제로 홈접속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   2006/03/23 705 151
32  다음 사이트 검색이 이제야 됨   2006/02/21 685 153
31  다음 사이트에 홈등록되었습니다   2006/02/10 707 147
30  임혁홈 파란홈에 홈등록되었습니다.   2006/01/27 679 150
29  임혁 프로필 알고싶어하는 사람이 있는데   2005/01/23 768 157
28  사극분장에 가장 잘 어울리는 마스크 임혁...   (1) 2005/01/23 767 155
27  겨울날 임혁홈페이지 업데이트   2006/01/19 626 146
26  새해가 밝아왔습니다   2006/01/01 606 136

12
/ skin by IMHY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