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자료실 -임혁-

 member 0 total 80  page  4 / 1
 전체 (428)   공지 (80)  | KBS드라마 (33)  | SBS드라마 (3)  | 신돈 (6)  | 대조영 (123)  | 예능프로, 기타 (50)  | 자이언트 (21)  | 신기생뎐 (44)  | 대왕의 꿈 (2)  | 오로라공주 (46)  | 징비록 (9)  | 장영실 (4)  | 비밀의 여자 (7)  |
제목       TV는 사랑을 싣고 임혁편 방송전 기사 모음 2021-02-16 22:13:31
이름        (H) 조회수 : 178   추천:12  
추천하기

스타뉴스.jpg  |  5.0 KB / 0 






'TV는 사랑을' 임혁, 세 살때 친모와 생이별..가슴 아픈 가족사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2.16 17:33 / 조회 : 208

/사진='TV는 사랑을 싣고'


배우 임혁이 친모와 생이별한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46년 차 대배우 임혁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76년 KBS 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임혁은 '명성황후', '대조영', '무인시대', '천추태후', '신기생뎐' 등 무려 80여 편이 넘는 드라마에 출연한 명품 배우. 선 굵은 카리스마 연기로 주로 사극에서 장군 역할을 도맡아 온 임혁은 이날 등장부터 위엄 있는 중저음 보이스로 시청자에게 새해 인사를 올려 김원희의 감탄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임혁은 가슴 아픈 가족사를 딛고 일어나 명품 배우로 우뚝 서기까지 46년 연기 인생이 녹아 있는 추억의 명작 퍼레이드를 전한다. 또 화제의 드라마 '신기생뎐'에 얽힌 비하인드를 공개한다고 해 감동과 웃음이 함께 하는 시간을 예고하고 있다.

임혁은'TV는 사랑을 싣고' 제작진에 37년 전 연락이 끊긴 후배 배우를 찾고 싶다고 의뢰했다.

과거 임혁은 촉망받던 연극 배우였던 후배를 한 대하드라마에 추천했고, 후배는 당대 최고의 여배우인 정윤희의 상대역으로 발탁되는 행운을 거머쥘 수 있었다는데. 하지만 그 드라마를 끝으로 다시는 후배를 볼 수 없었다고 해 과연 후배가 돌연 자취를 감추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또 두 사람이 긴 세월을 돌아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임혁은 MC 김원희와 현주엽의 안내로 새어머니와 살았던 옛집과 비슷한 100년 역사의 한옥을 찾았다. 마당 한 곳에 놓인 흰 고무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임혁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임혁은 당시 그의 아버지는 부산에서 만난 새어머니를 붙잡아 두기 위해 세 살 밖에 안된 자신을 그녀에게 맡겼고, 그는 매일 어머니가 보고 싶어 울음을 그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애끊는 모정으로 수소문 끝에 부산집을 찾아온 어머니는 임혁을 붙잡고 울면서 집으로 데려갔지만 곧바로 아버지가 찾아와 부산으로 다시 데려 갔다고 한다. 당시 생때같은 자식을 보내기 싫었던 어머니는 임혁을 장독 안에 숨기기도 했다고 해 주위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임혁은 이후 어머니가 자신을 보기 위해 먼 길을 찾아오신 날이면 항상 집에 흰 고무신이 놓여 있었다며 그리웠던 어머니가 오셔도 새어머니 눈치를 보느라 반가움을 내색하지 못했다며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한편 'TV는 사랑을 싣고'는 17일 오후 방송 된다.

https://star.mt.co.kr/stview.php?no=2021021617213747071

2. 
'TV는 사랑을 싣고' 임혁, 친모와 생이별한 사연 공개 "고무신만 봐도 눈물"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배우 임혁이 고무신만 봐도 눈물이 난다는 이유는 무엇일까.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의뢰인으로 찾아온 46년 차 명품 배우 임혁이 안타까운 가족사를 고백했다.

이날 임혁은 MC 김원희와 현주엽의 안내로 새어머니와 살았던 옛집과 비슷한 100년 역사의 한옥을 찾았다.

마당 한 곳에 놓인 흰 고무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임혁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혁은 당시 그의 아버지는 부산에서 만난 새어머니를 붙잡아 두기 위해 세 살 밖에 안된 자신을 그녀에게 맡겼고, 그는 매일 어머니가 보고 싶어 울음을 그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애끊는 모정으로 수소문 끝에 부산집을 찾아온 어머니는 임혁을 붙잡고 울면서 집으로 데려갔지만 곧바로 아버지가 찾아와 부산으로 다시 데려 갔다고 한다. 당시 생때같은 자식을 보내기 싫었던 어머니는 임혁을 장독 안에 숨기기도 했다고 해 주위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임혁은 이후 어머니가 자신을 보기 위해 먼 길을 찾아오신 날이면 항상 집에 흰 고무신이 놓여 있었다며 그리웠던 어머니가 오셔도 새어머니 눈치를 보느라 반가움을 내색하지 못했다는데.

어머니 생각에 흰 고무신만 보아도 눈물이 났다는 임혁은 그런 불안과 아픔, 고통이 연기할 때 보이지 않게 묻어 나와 “피디들이 그렇게 힘들게 연기 안 해도 된다”고 할 정도였다고 해 드라마보다 더 절절한 그의 가슴 아픈 가족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임혁의 애달픈 사모곡은 17일(수) 저녁 8시 30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http://www.stardail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92760

3.
임혁, 대지주였던 父 피난시절 외도로 비극 시작…가슴 아픈 가족사 고백 ('TV는 사랑을 싣고')21-02-16 17:52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배우 임혁이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의뢰인으로 찾아온 46년 차 명품 배우 임혁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임혁은 MC 김원희와 현주엽의 안내로 새어머니와 살았던 옛집과 비슷한 100년 역사의 한옥을 찾았다.

마당 한 곳에 놓인 흰 고무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임혁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혁은 당시 그의 아버지는 부산에서 만난 새어머니를 붙잡아 두기 위해 세 살밖에 안된 자신을 그녀에게 맡겼고, 그는 매일 어머니가 보고 싶어 울음을 그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애끊는 모정으로 수소문 끝에 부산집을 찾아온 어머니는 임혁을 붙잡고 울면서 집으로 데려갔지만 곧바로 아버지가 찾아와 부산으로 다시 데려갔다고 한다. 당시 생때같은 자식을 보내기 싫었던 어머니는 임혁을 장독 안에 숨기기도 했다고 해 주위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임혁은 이후 어머니가 자신을 보기 위해 먼 길을 찾아오신 날이면 항상 집에 흰 고무신이 놓여 있었다며 그리웠던 어머니가 오셔도 새어머니 눈치를 보느라 반가움을 내색하지 못했다는데.

어머니 생각에 흰 고무신만 보아도 눈물이 났다는 임혁은 그런 불안과 아픔, 고통이 연기할 때 보이지 않게 묻어 나와 "피디들이 그렇게 힘들게 연기 안 해도 된다"고 할 정도였다고 해 드라마보다 더 절절한 그의 가슴 아픈 가족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임혁의 애달픈 사모곡은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사진 =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제공]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http://www.mydaily.co.kr/new_yk/html/read.php?newsid=202102161737692952&ext=na

4.
임혁 "父 외도로 3살 때 친모와 생이별" ('TV는 사랑을 싣고')

임혁,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

배우 임혁이 고무신만 봐도 눈물이 나는 사연을 고백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46년 차 배우 임혁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임혁은 MC 김원희와 현주엽의 안내로 새어머니와 살았던 옛집과 비슷한 100년 역사의 한옥을 찾는다.

마당 한 곳에 놓인 흰 고무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임혁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고 말문을 연다.

당시 그의 아버지는 부산에서 만난 새어머니를 붙잡아 두기 위해 세 살 밖에 안 된 자신을 그녀에게 맡겼고, 그는 매일 어머니가 보고 싶어 울음을 그칠 수 없었다고 회상한다.

애끊는 모정으로 수소문 끝에 부산집을 찾아온 어머니는 임혁을 붙잡고 울면서 집으로 데려갔지만 곧바로 아버지가 찾아와 부산으로 다시 데려 갔다고. 당시 생때같은 자식을 보내기 싫었던 어머니는 임혁을 장독 안에 숨기기도 했다고 해 주위를 먹먹하게 만든다.

임혁은 이후 어머니가 자신을 보기 위해 먼 길을 찾아오신 날이면 항상 집에 흰 고무신이 놓여 있었다며 그리웠던 어머니가 오셔도 새어머니 눈치를 보느라 반가움을 내색하지 못했다고.

어머니 생각에 흰 고무신만 보아도 눈물이 났다는 임혁은 그런 불안과 아픔, 고통이 연기할 때 보이지 않게 묻어 나와 “피디들이 그렇게 힘들게 연기 안 해도 된다”고 할 정도였다고 해 드라마보다 더 절절한 그의 가슴 아픈 가족사에 관심이 집중된다.

임혁의 애달픈 사모곡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https://tenasia.hankyung.com/tv/article/2021021686874
5.
임혁, 애달픈 사모곡 "흰 고무신만 봐도 눈물" (사랑을 싣고)
기사입력 2021.02.16 17:22 / 기사수정 2021.02.16 17:25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배우 임혁이 고무신만 봐도 눈물이 난다는 이유는 무엇일까.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의뢰인으로 찾아온 46년 차 명품 배우 임혁이 안타까운 가족사를 고백했다.


이날 임혁은 MC 김원희와 현주엽의 안내로 새어머니와 살았던 옛집과 비슷한 100년 역사의 한옥을 찾았다.

마당 한 곳에 놓인 흰 고무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임혁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혁은 당시 그의 아버지는 부산에서 만난 새어머니를 붙잡아 두기 위해 세 살밖에 안된 자신을 그녀에게 맡겼고, 그는 매일 어머니가 보고 싶어 울음을 그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애끊는 모정으로 수소문 끝에 부산집을 찾아온 어머니는 임혁을 붙잡고 울면서 집으로 데려갔지만, 곧바로 아버지가 찾아와 부산으로 다시 데려갔다고 한다. 당시 생때같은 자식을 보내기 싫었던 어머니는 임혁을 장독 안에 숨기기도 했다고 해 주위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임혁은 이후 어머니가 자신을 보기 위해 먼 길을 찾아오신 날이면 항상 집에 흰 고무신이 놓여 있었다며 그리웠던 어머니가 오셔도 새어머니 눈치를 보느라 반가움을 내색하지 못했다는데.


어머니 생각에 흰 고무신만 보아도 눈물이 났다는 임혁은 그런 불안과 아픔, 고통이 연기할 때 보이지 않게 묻어 나와 “피디들이 그렇게 힘들게 연기 안 해도 된다”고 할 정도였다고 해 드라마보다 더 절절한 그의 가슴 아픈 가족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1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http://www.xportsnews.com/?ac=article_view&entry_id=1390078

6.

임혁 37년 전 연락 끊긴 후배 배우 찾은 사연

입력2021년 02월 16일(화) 18:20 최종수정2021년 02월 16일(화) 18:20


임혁 / 사진=KBS2 TV는 사랑을 싣고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혁이 37년 만에 꼭 찾고 싶다는 배우는 누구일까.

17일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46년 차 대배우 임혁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76년 KBS 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임혁은 ‘명성황후’, ‘대조영’, ‘무인시대’, ‘천추태후’, ‘신기생뎐’ 등 무려 80여 편이 넘는 드라마에 출연한 명품 배우. 선 굵은 카리스마 연기로 주로 사극에서 장군 역할을 도맡아 온 임혁은 이날 등장부터 위엄 있는 중저음 보이스로 시청자에게 새해 인사를 올려 김원희의 감탄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임혁은 가슴 아픈 가족사를 딛고 일어나 명품 배우로 우뚝 서기까지 46년 연기 인생이 녹아 있는 추억의 명작 퍼레이드와 화제의 드라마 ‘신기생뎐’에 얽힌 비하인드를 공개한다고 해 감동과 웃음이 함께 하는 시간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임혁은 ‘TV는 사랑을 싣고’ 제작진에 37년 전 연락이 끊긴 후배 배우를 찾고 싶다고 의뢰했다.

과거 임혁은 촉망받던 연극 배우였던 후배를 한 대하드라마에 추천했고, 후배는 당대 최고의 여배우인 정윤희의 상대역으로 발탁되는 행운을 거머쥘 수 있었다는데. 하지만 그 드라마를 끝으로 다시는 후배를 볼 수 없었다고 해 과연 후배가 돌연 자취를 감추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또 두 사람이 긴 세월을 돌아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7년 전 연락이 끊긴 후배를 찾는 임혁의 사연은 17일(수) 밤 8시 30분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만나볼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http://stoo.asiae.co.kr/article.php?aid=70377483176

7.
임혁 "대지주 장남 父, 6.25 때 피난 가서 외도"('TV는 사랑을')
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2021년 02월 16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배우 임혁이 눈물 없이 듣기 힘든 가족사를 고백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임혁이 의뢰인으로 등장해, 불우한 어린 시절을 털어놓는다.

이날 방송에서 임혁은 MC 김원희와 현주엽의 안내로 새어머니와 살았던 옛집과 비슷한 100년 역사의 한옥을 찾는다.

마당 한 곳에 놓인 흰 고무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임혁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고 운을 뗀다.

당시 임혁의 아버지는 부산에서 만난 새어머니를 붙잡아두기 위해, 세 살 밖에 안 된 자신을 맡겼다고. 임혁은 매일 어머니가 보고 싶어 울음을 그칠 수 없었다고 회상한다.

수소문 끝에 부산집을 찾아온 어머니는 임혁을 집으로 데려갔지만, 곧바로 아버지가 찾아와서 자신을 부산으로 다시 데려갔다고 한다. 임혁의 어머니는 임혁을 장독 안에 숨기기도 했다고 해 주위를 먹먹하게 만든다.

임혁은 어머니가 자신을 찾아온 날이면, 항상 집에 흰 고무신이 놓여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임혁은 그리웠던 어머니가 와도 새어머니 눈치를 보느라 반가움을 내색하지 못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어머니 생각에 흰 고무신만 보아도 눈물이 났다는 임혁은 자신의 불안과 아픔, 고통이 연기할 때 묻어 나와 “PD들이 그렇게 힘들게 연기 안 해도 된다고 할 정도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http://www.spotvnews.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405015
8.

임혁 "父 피난시절 외도로 3살 때 친모와 생이별" (TV는 사랑을 싣고)
기사입력 2021-02-16 19:11:1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배우 임혁이 고무신만 봐도 눈물이 난다는 이유는 무엇일까.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의뢰인으로 찾아온 46년 차 명품 배우 임혁이 안타까운 가족사를 고백했다.

이날 임혁은 MC 김원희와 현주엽의 안내로 새어머니와 살았던 옛집과 비슷한 100년 역사의 한옥을 찾았다.

마당 한 곳에 놓인 흰 고무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임혁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혁은 당시 그의 아버지는 부산에서 만난 새어머니를 붙잡아 두기 위해 세 살 밖에 안된 자신을 그녀에게 맡겼고, 그는 매일 어머니가 보고 싶어 울음을 그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애끊는 모정으로 수소문 끝에 부산집을 찾아온 어머니는 임혁을 붙잡고 울면서 집으로 데려갔지만 곧바로 아버지가 찾아와 부산으로 다시 데려 갔다고 한다. 당시 생때같은 자식을 보내기 싫었던 어머니는 임혁을 장독 안에 숨기기도 했다고 해 주위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임혁은 이후 어머니가 자신을 보기 위해 먼 길을 찾아오신 날이면 항상 집에 흰 고무신이 놓여 있었다며 그리웠던 어머니가 오셔도 새어머니 눈치를 보느라 반가움을 내색하지 못했다는데.

어머니 생각에 흰 고무신만 보아도 눈물이 났다는 임혁은 그런 불안과 아픔, 고통이 연기할 때 보이지 않게 묻어 나와 "피디들이 그렇게 힘들게 연기 안 해도 된다"고 할 정도였다고 해 드라마보다 더 절절한 그의 가슴 아픈 가족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임혁의 애달픈 사모곡은 17일(수) 저녁 8시 30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https://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102170100119060007850&servicedate=20210216

9.
'TV는 사랑을 싣고' 임혁, 가슴 아픈 가족사 ”고무신만 봐도 눈물”
KBS제공

 
배우 임혁이 고무신만 봐도 눈물이 난다며 가족사를 고백했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의뢰인으로 찾아온 46년 차 명품 배우 임혁이 안타까운 가족사를 전한다. 이날 임혁은 MC 김원희와 현주엽의 안내로 새어머니와 살았던 옛집과 비슷한 100년 역사의 한옥을 찾았다.
 
마당 한 곳에 놓인 흰 고무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임혁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혁은 당시 그의 아버지는 부산에서 만난 새어머니를 붙잡아 두기 위해 세 살 밖에 안된 자신을 그녀에게 맡겼고, 그는 매일 어머니가 보고 싶어 울음을 그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애끊는 모정으로 수소문 끝에 부산집을 찾아온 어머니는 임혁을 붙잡고 울면서 집으로 데려갔지만 곧바로 아버지가 찾아와 부산으로 다시 데려 갔다고 한다. 당시 생때같은 자식을 보내기 싫었던 어머니는 임혁을 장독 안에 숨기기도 했다고 해 주위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임혁은 이후 어머니가 자신을 보기 위해 먼 길을 찾아오신 날이면 항상 집에 흰 고무신이 놓여 있었다며 그리웠던 어머니가 오셔도 새어머니 눈치를 보느라 반가움을 내색하지 못했다.
 
어머니 생각에 흰 고무신만 보아도 눈물이 났다는 임혁은 그런 불안과 아픔, 고통이 연기할 때 보이지 않게 묻어 나와 “피디들이 그렇게 힘들게 연기 안 해도 된다”고 할 정도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3993445

10
임혁 "6.25 전쟁 때 父 외도..세 살 때 어머니와 생이별"('TV는 사랑을 싣고')
2021-02-16 20:05

[OSEN=선미경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 배우 임혁이 고무신만 봐도 눈물이 난다는 이유는 무엇일까.

오는 1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 의뢰인으로 찾아온 46년 차 명품 배우 임혁이 안타까운 가족사를 고백했다.

이날 임혁은 MC 김원희와 현주엽의 안내로 새어머니와 살았던 옛집과 비슷한 100년 역사의 한옥을 찾았다.


마당 한 곳에 놓인 흰 고무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임혁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혁은 당시 그의 아버지는 부산에서 만난 새어머니를 붙잡아 두기 위해 세 살 밖에 안 된 자신을 그녀에게 맡겼고, 그는 매일 어머니가 보고 싶어 울음을 그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애끊는 모정으로 수소문 끝에 부산집을 찾아온 어머니는 임혁을 붙잡고 울면서 집으로 데려갔지만 곧바로 아버지가 찾아와 부산으로 다시 데려 갔다고 한다. 당시 생때같은 자식을 보내기 싫었던 어머니는 임혁을 장독 안에 숨기기도 했다고 해 주위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임혁은 이후 어머니가 자신을 보기 위해 먼 길을 찾아오신 날이면 항상 집에 흰 고무신이 놓여 있었다며 그리웠던 어머니가 오셔도 새어머니 눈치를 보느라 반가움을 내색하지 못했다는데.

어머니 생각에 흰 고무신만 보아도 눈물이 났다는 임혁은 그런 불안과 아픔, 고통이 연기할 때 보이지 않게 묻어 나와 “피디들이 그렇게 힘들게 연기 안 해도 된다”고 할 정도였다고 해 드라마보다 더 절절한 그의 가슴 아픈 가족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임혁의 애달픈 사모곡은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seon@osen.co.kr

[사진]KBS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osen.mt.co.kr/article/G1111523665

11.
‘TV는 사랑을 싣고’ 임혁 “고무신만 봐도 눈물 난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배우 임혁이 고무신만 봐도 눈물이 난다는 사연을 방송에서 공개한다.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 의뢰인으로 찾아온 46년 차 명품 배우 임혁이 안타까운 가족사를 고백했다.

이날 임혁은 MC 김원희와 현주엽 안내로 새어머니와 살았던 옛집과 비슷한 100년 역사의 한옥을 찾았다.

마당 한 곳에 놓인 흰 고무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임혁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혁은 당시 그의 아버지는 부산에서 만난 새어머니를 붙잡아 두기 위해 세 살밖에 안된 자신을 그녀에게 맡겼고, 그는 매일 어머니가 보고 싶어 울음을 그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애끊는 모정으로 수소문 끝에 부산집을 찾아온 어머니는 임혁을 붙잡고 울면서 집으로 데려갔지만, 곧바로 아버지가 찾아와 부산으로 다시 데려갔다고 한다.

당시 생때같은 자식을 보내기 싫었던 어머니는 임혁을 장독 안에 숨기기도 했다고 해 주위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임혁은 이후 어머니가 자신을 보기 위해 먼 길을 찾아오신 날이면 항상 집에 흰 고무신이 놓여 있었다며 그리웠던 어머니가 오셔도 새어머니 눈치를 보느라 반가움을 내색하지 못했다.

http://sports.khan.co.kr/entertainment/sk_index.html?art_id=202102162221013&sec_id=540201&pt=nv

12.
"엄마가 두 명…" 배우 임혁, 불우한 가정사 재조명→아내 김연희-자녀 눈길
 유혜지 기자 승인 2021.02.17 11:05

[유혜지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하는 임혁이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고백하는 가운데 그의 집안이 재조명 받고 있다.

지난 2014년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 임혁은 "사실 어머니가 두 분이다"라고 밝혔다.

당시 임혁은 "아버지가 엘리트셨다. 그래서 저희 친어머니와 잘 맞지 않으셔서 그런지 다른 분을 만나게 됐다. 친어머니는 제가 네 살때 부터 같이 살지 못하게 됐다. 제가 오후만 되면 어머니가 보고 싶어서 울었다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KBS2 'TV는 사랑을 싣고'
가족사로 인해 학창시절 문제아가 됐다는 그는 "표독한 분 밑에서 크다 보니까 나 역시 독해지게 됐다. 어린 나이에 '세상을 왜 사나' '내가 안 태어났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을 했다. 사는 게 싫어서 지나가는 사람과 눈이 마주쳐도 시비가 붙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오늘(17일)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도 친모와 생이별을 하게 된 사연을 고백할 예정이다. 그는 "6.25 전쟁이 발발하자 대전의 대지주 장남이었던 아버지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부산으로 피난을 떠났다가 외도를 시작했다"며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토로한다.

한편 임혁은 7살 연하 아내 김연희와 결혼해 부부의 연을 맺었다. 임혁은 "공연이 끝나고 목로주점 뒤풀이를 할 때 은사 선생님이 (아내를) 데리고 왔더라"며 아내와의 첫 만남을 공개한 바 있다.


아내 김연희는 당시 임혁의 첫인상에 대해 "남편 혼자만 빛났다. 백옥 미남이더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아들 임성환 씨를 두고 있다. 
http://www.topstar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861007

13

‘TV는’ 임혁 아내 깜짝 출연 “첫만남, 빛이 번쩍번쩍했다”[오늘TV]
2021-02-17 17:20:32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배우 임혁이 진지함과 코믹함을 오가는 아수라 같은 매력을 선보인다.

2월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MC 김원희를 깜짝 놀라게 만든 배우 임혁의 리즈 시절 사진과 아내와의 드라마 같은 러브스토리가 공개된다.

’TV는 사랑을 싣고’ 제작진은 임혁과 MC들의 첫 만남 장소에 80여편이 넘는 수많은 TV작품에 출연해온 데뷔 46년차 배우 임혁의 연기 인생을 총망라한 대표작 스틸컷을 갤러리처럼 전시했다.


임혁은 그중에서도 81년도 KBS에서 ‘특별연기상’을 받게 한 TV문학관 ‘등신불’의 스틸컷을 가리키며 “임혁이라는 이름을 세상에 알리게 된 작품”으로 꼽았다.

이후 사극에 단골 출연하며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사랑받아 왔던 임혁은 2009년 ‘신기생뎐’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당시 화제를 모았던 빙의 연기를 다시 보며 빵 터진 임혁은 “배우는 어떤 역할을 맡더라도 최선을 다해야 된다”는 천상 배우다운 진지한 답변과 함께 갑자기 치솟은 인기에 당황해 전화번호를 바꿨다가 광고, 영화를 놓치게 된 일화를 털어놓아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추적카 안에 가득 채워진 임혁의 젊은 시절 사진을 둘러보던 김원희는 “너무 잘 생겨서 깜짝 놀랐다”고 감탄해 그의 리즈 시절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는 임혁의 아내 김연희도 깜짝 출연해 그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연희는 공연이 끝나고 뒤풀이 때 처음 만난 임혁의 얼굴에서 빛이 번쩍번쩍했다고 회상했다. 이후 갑자기 밖으로 뛰쳐나간 임혁이 탄산음료와 오징어를 사 들고 오면서 운명 같은 인연이 시작됐다는 후문.



반면 임혁은 데이트 도중 김연희의 화려한 옷차림이 부담스러워 떨어져 걸으면서 “어떻게 하면 이 난관을 빨리 극복을 할까” 고민한 적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사진=KBS 2TV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https://www.newsen.com/news_view.php?uid=202102171716500410

14.
[투데이TV]'TV는 사랑을 싣고' 임혁 아내 깜짝 출연 "얼굴에서 빛이 났다"

기사입력 2021. 02. 17 17:24 
[헤럴드POP=박서현기자]

배우 임혁이 진지함과 코믹함을 오가는 아수라 같은 매력을 선보인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MC 김원희를 깜짝 놀라게 만든 배우 임혁의 리즈 시절 사진과 아내와의 드라마 같은 러브스토리가 공개된다.

’TV는 사랑을 싣고’ 제작진은 임혁과 MC들의 첫 만남 장소에 80여편이 넘는 수많은 TV작품에 출연해온 데뷔 46년차 배우 임혁의 연기 인생을 총망라한 대표작 스틸컷을 갤러리처럼 전시했다. 

임혁은 그중에서도 81년도 KBS에서 ‘특별연기상’을 받게 한 TV문학관 ‘등신불’의 스틸컷을 가리키며 “임혁이라는 이름을 세상에 알리게 된 작품”으로 꼽았다. 

이후 사극에 단골 출연하며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사랑받아 왔던 임혁은 2009년 ‘신기생뎐’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당시 큰 화제를 모았던 빙의 연기를 다시 보며 빵 터진 임혁은 “배우는 어떤 역할을 맡더라도 최선을 다해야 된다”는 천상 배우다운 진지한 답변과 함께 갑자기 치솟은 인기에 당황해 전화번호를 바꿨다가 광고, 영화를 놓치게 된 일화를 털어놓아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추적카 안에 가득 채워진 임혁의 젊은 시절 사진을 둘러보던 김원희는 “너무 잘 생겨서 깜짝 놀랐다”고 감탄해 그의 리즈 시절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임혁의 아내 김연희도 깜짝 출연해 그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연희는 공연이 끝나고 뒤풀이 때 처음 만난 임혁의 얼굴에서 “빛이 번쩍번쩍했다”면서 이후 갑자기 밖으로 뛰쳐나간 임혁이 탄산음료와 오징어를 사 들고 오면서 운명 같은 인연이 시작됐다는데. 

반면 임혁은 데이트 도중 김연희의 화려한 옷차림이 부담스러워 떨어져 걸으면서 “어떻게 하면 이 난관을 빨리 극복을 할까” 고민한 적도 있었다고 해 한 편의 로맨틱 코미디 같은 임혁 부부의 러브스토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명품 배우 임혁의 46년 연기 인생 하이라이트와 러브스토리는 17일(수) 저녁 8시 30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사진제공 : KBS 2TV  
popnews@heraldcorp.com

http://pop.heraldcorp.com/view.php?ud=202102171721233438466_1

15.
‘TV는 사랑을 싣고’ 임혁 아내, 탄산음료X오징어로 시작된 열애 스토리 공개
 서상현 기자 승인 2021.02.17 17:25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배우 임혁이 진지함과 코믹함을 오가는 아수라 같은 매력을 선보인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MC 김원희를 깜짝 놀라게 만든 배우 임혁의 리즈 시절 사진과 아내와의 드라마 같은 러브스토리가 공개된다.

’TV는 사랑을 싣고’ 제작진은 임혁과 MC들의 첫 만남 장소에 80여편이 넘는 수많은 TV작품에 출연해온 데뷔 46년차 배우 임혁의 연기 인생을 총망라한 대표작 스틸컷을 갤러리처럼 전시했다.

임혁은 그중에서도 81년도 KBS에서 ‘특별연기상’을 받게 한 TV문학관 ‘등신불’의 스틸컷을 가리키며 “임혁이라는 이름을 세상에 알리게 된 작품”으로 꼽았다.

이후 사극에 단골 출연하며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사랑받아 왔던 임혁은 2009년 ‘신기생뎐’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당시 큰 화제를 모았던 빙의 연기를 다시 보며 빵 터진 임혁은 “배우는 어떤 역할을 맡더라도 최선을 다해야 된다”는 천상 배우다운 진지한 답변과 함께 갑자기 치솟은 인기에 당황해 전화번호를 바꿨다가 광고, 영화를 놓치게 된 일화를 털어놓아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추적카 안에 가득 채워진 임혁의 젊은 시절 사진을 둘러보던 김원희는 “너무 잘 생겨서 깜짝 놀랐다”고 감탄해 그의 리즈 시절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임혁의 아내 김연희도 깜짝 출연해 그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연희는 공연이 끝나고 뒤풀이 때 처음 만난 임혁의 얼굴에서 “빛이 번쩍번쩍했다”면서 이후 갑자기 밖으로 뛰쳐나간 임혁이 탄산음료와 오징어를 사 들고 오면서 운명 같은 인연이 시작됐다는데.

반면 임혁은 데이트 도중 김연희의 화려한 옷차림이 부담스러워 떨어져 걸으면서 “어떻게 하면 이 난관을 빨리 극복을 할까” 고민한 적도 있었다고 해 한 편의 로맨틱 코미디 같은 임혁 부부의 러브스토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명품 배우 임혁의 46년 연기 인생 하이라이트와 러브스토리는 17일(수) 저녁 8시 30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 © 톱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톱데일리(http://www.topdaily.kr)
http://www.topdaily.kr/news/articleView.html?idxno=93669
16.

배우 임혁이 진지함과 코믹함을 오가는 아수라 같은 매력을 선보인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MC 김원희를 깜짝 놀라게 만든 배우 임혁의 리즈 시절 사진과 아내와의 드라마 같은 러브스토리가 공개된다.

’TV는 사랑을 싣고’ 제작진은 임혁과 MC들의 첫 만남 장소에 80여편이 넘는 수많은 TV작품에 출연해온 데뷔 46년차 배우 임혁의 연기 인생을 총망라한 대표작 스틸컷을 갤러리처럼 전시했다.

임혁은 그중에서도 81년도 KBS에서 ‘특별연기상’을 받게 한 TV문학관 ‘등신불’의 스틸컷을 가리키며 “임혁이라는 이름을 세상에 알리게 된 작품”으로 꼽았다.

이후 사극에 단골 출연하며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사랑받아 왔던 임혁은 2009년 ‘신기생뎐’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당시 큰 화제를 모았던 빙의 연기를 다시 보며 빵 터진 임혁은 “배우는 어떤 역할을 맡더라도 최선을 다해야 된다”는 천상 배우다운 진지한 답변과 함께 갑자기 치솟은 인기에 당황해 전화번호를 바꿨다가 광고, 영화를 놓치게 된 일화를 털어놓아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추적카 안에 가득 채워진 임혁의 젊은 시절 사진을 둘러보던 김원희는 “너무 잘 생겨서 깜짝 놀랐다”고 감탄해 그의 리즈 시절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임혁의 아내 김연희도 깜짝 출연해 그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연희는 공연이 끝나고 뒤풀이 때 처음 만난 임혁의 얼굴에서 “빛이 번쩍번쩍했다”면서 이후 갑자기 밖으로 뛰쳐나간 임혁이 탄산음료와 오징어를 사 들고 오면서 운명 같은 인연이 시작됐다는데.

반면 임혁은 데이트 도중 김연희의 화려한 옷차림이 부담스러워 떨어져 걸으면서 “어떻게 하면 이 난관을 빨리 극복을 할까” 고민한 적도 있었다고 해 한 편의 로맨틱 코미디 같은 임혁 부부의 러브스토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명품 배우 임혁의 46년 연기 인생 하이라이트와 러브스토리는 17일(수) 저녁 8시 30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iMBC 이호영 | 사진제공=KBS

http://enews.imbc.com/News/RetrieveNewsInfo/306569

17.

'TV는 사랑을 싣고' 임혁, 46년차 연기 인생 총망라→아내 김연희 깜짝 출연


배우 임혁이 진지함과 코믹함을 오가는 아수라 같은 매력을 선보인다.

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제공

17일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MC 김원희를 깜짝 놀라게 만든 임혁의 리즈 시절 사진과 아내와의 드라마 같은 러브스토리가 공개된다.

’TV는 사랑을 싣고’ 제작진은 임혁과 MC들의 첫 만남 장소에 80여편이 넘는 수많은 TV작품에 출연해온 데뷔 46년차 배우 임혁의 연기 인생을 총망라한 대표작 스틸컷을 갤러리처럼 전시했다.

임혁은 그중에서도 1981년도 KBS에서 ‘특별연기상’을 받게 한 TV문학관 ‘등신불’의 스틸컷을 가리키며 “임혁이라는 이름을 세상에 알리게 된 작품”으로 꼽았다. 이후 사극에 단골 출연하며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사랑받아 왔던 임혁은 2009년 ‘신기생뎐’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당시 큰 화제를 모았던 빙의 연기를 다시 보며 빵 터진 임혁은 “배우는 어떤 역할을 맡더라도 최선을 다해야 된다”는 천상 배우다운 진지한 답변과 함께 갑자기 치솟은 인기에 당황해 전화번호를 바꿨다가 광고, 영화를 놓치게 된 일화를 털어놓아 폭소를 자아냈다.
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제공

그런가 하면 추적카 안에 가득 채워진 임혁의 젊은 시절 사진을 둘러보던 김원희는 “너무 잘 생겨서 깜짝 놀랐다”고 감탄해 그의 리즈 시절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임혁의 아내 김연희도 깜짝 출연해 그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연희는 공연이 끝나고 뒤풀이 때 처음 만난 임혁의 얼굴에서 “빛이 번쩍번쩍했다”면서 이후 갑자기 밖으로 뛰쳐나간 임혁이 탄산음료와 오징어를 사 들고 오면서 운명 같은 인연이 시작됐다고 한다.

반면 임혁은 데이트 도중 김연희의 화려한 옷차림이 부담스러워 떨어져 걸으면서 “어떻게 하면 이 난관을 빨리 극복을 할까” 고민한 적도 있었다고 해 한 편의 로맨틱 코미디 같은 임혁 부부의 러브스토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명품 배우 임혁의 46년 연기 인생 하이라이트와 러브스토리는 1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slist.kr/news/articleView.html?idxno=227436


18.
TV는 사랑을 싣고’ 임혁, 소극장 무대 위에서 쓸쓸한 모습 포착
 서상현 기자 승인 2021.02.17 17:46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임혁은 과연 37년 전 돌연 사라진 후배와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오늘 저녁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아끼던 연극 후배를 찾아 나선 배우 임혁의 사연이 그려진다.

이날 의뢰인으로 출연한 임혁이 찾는 인연은 과거 카뮈 원작 연극 ‘페스트’ 여주인공 역할을 맡았던 아내 김연희와 함께 연기했던 연극 배우다.

전체 대본을 통째로 외우는 등 후배의 남다른 연기 열정을 알아본 아내의 강력한 추천을 받은 임혁은 그를 기라성같은 배우들이 나오는 대하드라마에 추천, 캐스팅이 되었다고 한다.

촉망받던 연극 배우였던 후배는 사전 준비도 없이 처음 경험하는 낯선 TV드라마 제작 환경에 적응하기 어려워했고, 더군다나 당대 최고의 배우였던 정윤희의 상대 배역을 맡게 되면서 부담감에 실수를 연발했다고.

“당시 후배가 연기하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기 힘들었다”는 임혁은 이때의 드라마 출연을 끝으로 다시는 후배를 볼 수 없었다면서 “트라우마일 수도 있는데 (이런 얘기가)다시 화제가 된다는 게 미안하다”면서 걱정했다.

이런 가운데 연극계에서 후배의 흔적을 찾아 나선 추적실장 서태훈은 이 사건이 있었던 83년 전후로 후배가 임혁 부부뿐만 아니라 같이 연극을 했던 동료들과도 모두 연락을 끊고 잠적하다시피 했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마지막으로 후배가 목격된 장소를 찾아간 서태훈으로부터 듣게 된 뜻밖의 근황에 임혁은 “삶의 무게가 느껴진다”면서 착잡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재회 장소인 대학로 소극장 무대 위에서 홀로 서 있는 임혁의 쓸쓸한 모습이 포착돼 과연 두 사람이 37년이라는 긴 세월을 돌아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단 한편의 드라마를 끝으로 사라진 안타까운 후배를 찾는 임혁의 사연은 오늘(17일) 저녁 8시 30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톱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톱데일리(http://www.topdaily.kr)
http://www.topdaily.kr/news/articleView.html?idxno=93670

19.
임혁 "37년 전 연락끊고 잠적, 트라우마" ('TV는 사랑을 싣고')
입력 2021.02.17 17:54 수정 2021.02.17 17:54

사라진 연극 후배 찾는 임혁
"트라우마일 수도 있는데"
임혁 "37년 전 연락끊고 잠적, 트라우마" ('TV는 사랑을 싣고')
입력 2021.02.17 17:54 수정 2021.02.17 17:54

사라진 연극 후배 찾는 임혁
"트라우마일 수도 있는데"

배우 임혁이 37년 전 돌연 사라진 후배를 찾아나선다.

17일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아끼던 연극 후배를 찾아 나선 배우 임혁의 사연이 담긴다.

이날 의뢰인으로 출연한 임혁이 찾는 인연은 과거 카뮈 원작 연극 ‘페스트’ 여주인공 역할을 맡았던 아내 김연희와 함께 연기했던 연극 배우다.

전체 대본을 통째로 외우는 등 후배의 남다른 연기 열정을 알아본 아내의 강력한 추천을 받은 임혁은 그를 기라성같은 배우들이 나오는 대하드라마에 추천, 캐스팅 됐다고 한다.

촉망받던 연극 배우였던 후배는 사전 준비도 없이 처음 경험하는 낯선 TV드라마 제작 환경에 적응하기 어려워했고, 더군다나 당대 최고의 배우였던 정윤희의 상대 배역을 맡게 되면서 부담감에 실수를 연발했다고.

“당시 후배가 연기하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기 힘들었다”는 임혁은 이때의 드라마 출연을 끝으로 다시는 후배를 볼 수 없었다면서 “트라우마일 수도 있는데 (이런 얘기가)다시 화제가 된다는 게 미안하다”면서 걱정했다.

이런 가운데 연극계에서 후배의 흔적을 찾아 나선 추적실장 서태훈은 이 사건이 있었던 83년 전후로 후배가 임혁 부부뿐만 아니라 같이 연극을 했던 동료들과도 모두 연락을 끊고 잠적하다시피 했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마지막으로 후배가 목격된 장소를 찾아간 서태훈으로부터 듣게 된 뜻밖의 근황에 임혁은 “삶의 무게가 느껴진다”면서 착잡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후 재회 장소인 대학로 소극장 무대 위에서 홀로 서 있는 임혁의 쓸쓸한 모습이 포착돼 과연 두 사람이 37년이라는 긴 세월을 돌아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단 한편의 드라마를 끝으로 사라진 안타까운 후배를 찾는 임혁의 사연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tenasia.hankyung.com/tv/article/2021021733164
20
'TV는 사랑을 싣고' 임혁, 37년 전 사라진 후배와 재회할 수 있을까 [T-데이]    
2021. 02.17(수) 18:11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임혁은 37년 전 돌연 사라진 후배와 다시 만날 수 있을까.

17일 저녁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아끼던 연극 후배를 찾아 나선 배우 임혁의 사연이 그려진다.

이날 의뢰인으로 출연한 임혁이 찾는 인연은 과거 카뮈 원작 연극 '페스트' 여주인공 역할을 맡았던 아내 김연희와 함께 연기했던 연극 배우다.

전체 대본을 통째로 외우는 등 후배의 남다른 연기 열정을 알아본 아내의 강력한 추천을 받은 임혁은 그를 기라성같은 배우들이 나오는 대하드라마에 추천, 캐스팅이 되었다고 한다.

촉망받던 연극 배우였던 후배는 사전 준비도 없이 처음 경험하는 낯선 TV드라마 제작 환경에 적응하기 어려워했고, 더군다나 당대 최고의 배우였던 정윤희의 상대 배역을 맡게 되면서 부담감에 실수를 연발했다고.


"당시 후배가 연기하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기 힘들었다"는 임혁은 이때의 드라마 출연을 끝으로 다시는 후배를 볼 수 없었다면서 "트라우마일 수도 있는데 (이런 얘기가)다시 화제가 된다는 게 미안하다"면서 걱정했다.

이런 가운데 연극계에서 후배의 흔적을 찾아 나선 추적실장 서태훈은 이 사건이 있었던 83년 전후로 후배가 임혁 부부뿐만 아니라 같이 연극을 했던 동료들과도 모두 연락을 끊고 잠적하다시피 했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마지막으로 후배가 목격된 장소를 찾아간 서태훈으로부터 듣게 된 뜻밖의 근황에 임혁은 "삶의 무게가 느껴진다"면서 착잡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재회 장소인 대학로 소극장 무대 위에서 홀로 서 있는 임혁의 쓸쓸한 모습이 포착돼 과연 두 사람이 37년이라는 긴 세월을 돌아 다시 만날 수 있을지 본 방송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단 한편의 드라마를 끝으로 사라진 안타까운 후배를 찾는 임혁의 사연은 이날 저녁 8시 30분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http://tvdaily.asiae.co.kr/read.php3?aid=16135530641580067019

21.
 
코멘트닫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임혁에 대한 모든 기사와 자료를 담았습니다      2006/08/28 1266 96
79  아시아 리더 대상 받은 임혁      2022/12/19 23 1
78  [TV조선] 팬을 위한 임혁의 연말 콘서트      2022/12/13 16 1
77  배우 임혁, 집 내부→와이프 김연희 공개…자녀...      2022/12/13 27 1
76  연예인전법단 본격 출범…“불법 전하는 돌격대 ...      2022/11/23 47 2
75  임혁 “임성한 드라마 레이저 쏘는 연기, 처음 ...      2022/08/28 56 1
74  임혁 어린 나이 겪은 어머니와의 생이별 "아버지...      2022/07/10 84 1
73  배우 임혁, ♥부인 김연희와 러브스토리 공개…...      2022/07/06 81 2
72  임혁 불교TV 첫출연      2022/06/30 68 2
71  윤석열 지지호소하는 배우 임혁      2022/03/06 95 2
70  윤석열 후보 선거유세 지원, 배우 임혁 "정권교...      2022/03/03 103 1
69  불교중앙박물관 새 홍보대사 ‘임혁·송경철·윤...      2022/02/16 145 7
68  배우 임혁 나이 70대에도 탄탄한 근육 유지법은...   (1)    2021/09/16 105 9
67  '보이스킹' 임혁 vs 최정철, 1라운드 화제의 ...      2021/05/17 81 7
66  배우 임혁 나이는?...신기생뎐속 그 사람      2021/05/10 207 7
 TV는 사랑을 싣고 임혁편 방송전 기사 모음      2021/02/16 178 12
64  임혁·맹상훈, 가수 못지않은 노래 실력 "술 마...      2020/09/22 194 15
63  제 5회 청주시민의 날 가수 임혁   (1)    2020/07/01 202 11
62  백제문화제 계백장군 임혁      2018/09/17 557 168
61  임혁 "'신기생뎐' 빙의 연기, 인터뷰 요청 너...      2018/05/27 635 77
60  임혁 부인 김연희 아내 불우한 인생사      2017/11/29 754 79
59  TV조선 인생감정쇼 얼마예요? 임혁님 부부 출연      2017/10/03 569 76
58  임혁 인생다큐 마이웨이 TV 조선 시청률 1위 차...      2017/06/26 658 92
57  중국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본 KBS-TV문학관 등...      2016/01/25 1397 140
56  임혁님이 국민대 외래교수에 위촉   (2)    2015/12/03 1150 94
55   '징비록' 곽재우, 항왜 사야가와 함께 일본...      2015/04/19 714 85
1 [2][3][4] 다음글
/ skin by IMHY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