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M:0 G:0

  • imhyuk
  • MBN 명사수...(1)
    당신은 왜 모...
    만리포에서, ...
    텔런트 야유...

  • imhyuk
  • imhyuk
  • 72499525 6290922 185 141 171 45483 2100

 member 0 total 1979  page  44 / 1
 전체 (1979) | 자유 (1603)  | 영상 (111)  | 임혁님께 (45)  | 임혁 (4)  | 운영자 (216)  |
  제목   '배려' 나는 과연 남을 위해 무엇을 했는가...질문을 던저 본다... 2008-02-15 54:51
  글쓴이         조회수 : 642  
추천:146  
추천하기



    *배려*


    오래전 홈게시판 순한늑대님글을 통해
    들었던 '배려' 라는 도서를 퇴근길
    지하철을 타기 위해 걸어가던중 내눈
    가득히 담겨진 간판을 보았습니다.
    수많은 인파속에서 한참동안 멍하니 서서
    그곳을 바라보다 이네 결심을 하고 나서
    발길을 서점으로 옮기었지요.. 이곳저곳
    수많은 도서들중 그때 정말 감동이었다는
    순한늑대님께서 읽어셨다는 배려라는 도서를
    찾아 보았는데 찾기가 영 쉽지 않았습니다.
    그리하여 직원에게 물어보니 다른 서적을
    말하시어 다시 찾아보기로 하고 소설이란
    코너에서 두리번거리다 마주친 서적한권
    '배려'라고 적혀 있길래 이거 맞을것 같다
    생각하여 구입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오늘 처음 책장을 넘겨 읽어 내려
    가는 동안 구구절절 맞는말만 적혀 있었습니다
    어떤 구절에서는 와... 어쩜 내마음을 여기다
    옮겨 놓았을까 하는 부분도 있었구요..
    연신 '그래 맞아!' 왜.. 난 이렇게 생각을 못하고
    있었지 ... 그렇게 연신 반성과 감동을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독서를 남들처럼 많이 하는 편은 아니지만
    가슴이 따뜻해 지는 느끼게  되네요..
    특히 가장 인상 깊은 부분은 바로 이것입니다..
    "눈이먼 한여인이 어두운 밤 머리엔 물동이를
    이고 한손에는 등불을 들고 길을 가던중 한사람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참 어리석은 사람이군요.
    눈도 보이지 않는 당신이 왜 등불을 들고 다니시나요
    그러자 그 여인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이 등불은 나를 위한 등불이 아닙니다.
    "이 등불은 당신을 위한 등불입니다.. 내가 눈이
    보이지 않아 그로 인해 어두운 밤 길을 걷다
    나와 당신이 붙히치는 일이 없게 하기 위하여
    나는 이등불을 가지고 다니는 것입니다.
    -이글을 읽는 순간 전.. 아! 나는 지금까지
    남을 위해 배려하며 살았는가? 내가 소중하면
    다른 사람도 소중한 것인데 과연 난 상대방을
    위해 어떤  배려를 하면 살아 왔는가,,, 라는
    내 스스로에게 던저 보았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난 남을 배려 하기 보다는
    내가 배려 받길 원했고 또 내생각이 다 옳다고
    나만 소중하다고 생각하며 살아왔다는것을 반성
    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남들은 그 책이 단지
    소설에 불과 하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저에게
    있어 그 서적은 제인생의 스승이 되었습니다..
    이렇듯 좋은 서적을 알게 해주신 순한늑대님
    감사합니다....!
    홈 가족 여러분 우리 다같이 앞으로 남을 위해
    배려할줄 하는 마음으로 살아가요....
    이제 앙증맞은 새싹이 돋아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네요....
    그날을   기다리며 이만 물러 가옵니다...



                  -봄날 싱그러운 햇살을 기다리며... 인운올림---



코멘트닫기 (16)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979 비밀글입니다 ㅂ ㅗ ㅁ ㅇ ㅣㅈ ㅓ ㄴ ㅎ ㅏ ㄴ ㅡ ...   (3) 2008/06/06 13 0
1978  봄이 전하는 이야기- 그 두번째: 여우비....   (15) 2008/06/01 518 127
1977  봄이 전하는 이야기-그 첫번째: 옷깃에 스...   (9) 2008/05/26 462 168
1976  *哀湘*   (8) 2008/05/17 492 170
1975  다향... 차의 향기   (5) 2008/05/11 395 167
1974  오월은 푸르구나 우리는 자란다 으하하 구...   (11) 2008/05/04 515 144
1973  ....   (10) 2008/04/27 515 166
1972  꿈을꾸며 사는 시간..   (6) 2008/04/15 408 176
1971  진달래꽃 그 향기를 전해 드립니다...   (15) 2008/04/06 650 160
1970  똑.. 똑... 똑... 계세요... 구름이...   (13) 2008/04/05 629 133
1969  봄의 교향곡-추억을 되새기며..   (5) 2008/03/30 434 196
1968  개나리꽃 잎에 물고 촐랑 촐랑 ^^   (9) 2008/03/24 461 174
1967  옛길을 따라서... 과거로 떠나는 여행......   (9) 2008/03/16 455 153
1966  봄 향기 가득한 고향에서....   (9) 2008/03/09 457 162
1965  봄향기 전하고 겨울은 물러 가옵니다...   (15) 2008/03/01 544 141
1964  창공에 외치다--- 속리산편...   (12) 2008/02/26 591 148
1963  봄비가 전하는 이야기....   (7) 2008/02/22 381 152
 '배려' 나는 과연 남을 위해 무엇을 했는...   (16) 2008/02/15 642 146
1961  佛 心... 즐거운 설 연휴 되셨는지요 ...   (15) 2008/02/09 978 221
1960  까치 설날입니다. 우리설날은내일이구요 ^...   (4) 2008/02/06 442 202
1959  물방울 하나 남기고 가옵니다   (5) 2008/01/31 394 165
1958  순백의 그림자.....   (7) 2008/01/27 374 164
1957  안녕하세요 산장지기 인운입니다.-광교산편...   (8) 2008/01/21 416 161
1956  무명초- 제 방에 있는 화분이름..ㅋㅋ   (10) 2008/01/19 481 166
1955  종이비행기...   (14) 2008/01/17 565 158
1954  눈 그리고 비 내마음 봄을 기다리며...   (13) 2008/01/13 501 154
1953  무자년(戊子年) 새해 福 많이 받드세요   (12) 2008/01/01 523 132
1952 비밀글입니다 4 월에 띄우는 편지...   (5) 2008/04/22 20 0
1951  발자국....   (12) 2007/12/30 603 135
1950  이른새벽 집으로 가는 버스를 기다리면서,...   (11) 2007/12/29 435 174
1949  행복한 동행-속편/영상으로 만남 가족님들...   (7) 2007/12/27 466 178
1948  우리가족님들 모두 모두 메리 쿠리스 마수...   (12) 2007/12/25 483 145
1947  5부-지는 해 꿈은 현실이되고....   (24) 2007/12/25 853 167
1946  행복한 동행4부-덤벼라 계룡산아..   (17) 2007/12/21 612 136
1945  행복한 동행-계룡산   (14) 2007/12/20 600 137
1944  2부 첫만남 그리고 설래임...   (34) 2007/12/19 972 149
1943  함께한 시간... 추억으로 남겨지고....   (14) 2007/12/17 663 128
1942 비밀글입니다 ........   (11) 2007/12/13 66 0
1941  임혁- 님가신 그길에.....   (7) 2007/12/10 378 146
1940  대조영 화이팅...   (17) 2007/12/02 447 145
1939  위대한 영웅 흑수돌 그에 안타까운 죽음을...   (19) 2007/11/27 580 108
1938  가족님들 오랜만에 인사 드립니다...   (13) 2007/11/24 601 127
1937  벌써 마지막 촬영이시라니.. 많이 아쉽네...   (26) 2007/11/16 613 104
1936  사바의 인연..   (18) 2007/11/14 478 122
1935  가는 가을 오는 겨울 모두 성불하옵소서,...   (13) 2007/11/11 449 164
12345678910
/ skin by IMHYUK.COM